드라마

김혜수, '소년심판' 맡는다…엘리트 판사 심은석 역

기사입력 2020.11.23
  • '내가 죽던 날' 김혜수 인터뷰 / 사진: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제공
    ▲ '내가 죽던 날' 김혜수 인터뷰 / 사진: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제공
    배우 김혜수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심판' 출연을 확정지었다.

    23일 넷플릭스 측은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심판'이 제작을 확정했다. '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가 한 지방법원 소년부에 새로 부임하면서 벌어지는 휴먼 법정 드라마다"라며 배우 김혜수의 캐스팅을 함께 전했다.

    '소년심판'은 만 14세 미만의 형사미성년자는 형벌이 아닌 보호처분을 받게 되는 촉법소년 법령 이슈를 중심으로 위험 수위에 도달한 청소년 범죄와 이를 둘러싼 어른들과 사회의 책임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을 던질 예정이다.
  • '내가 죽던 날' 김혜수 인터뷰 / 사진: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제공
    ▲ '내가 죽던 날' 김혜수 인터뷰 / 사진: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제공
    김혜수는 타고난 지성과 까칠한 성격을 가진 엘리트 판사 심은석 역을 맡는다. 소년범죄율이 가장 높은 관할 법원에 부임해 익숙한 관습을 깨고 내리는 그녀만의 처분이 소년범과 소년법정, 그리고 소년 범죄에 공동책임을 가진 사회에 묵직한 한방을 던진다. '소년심판'은 실제 소년법정 판사들의 자문을 통해 일반 민형사 재판과 달리 소년범의 사후 처분과 적응을 들여다보는 소년법정 판사들의 일상과 고민을 생생하게 그려낼 예정.

    '소년심판'은 홍종찬 감독이 연출을 맡고, 김민석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명불허전', '디어 마이 프렌즈', '라이프' 등의 작품으로 섬세한 연출을 인정받은 홍종찬 감독의 연출에 기대감이 쏠린다.

    한편, 소년법정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휴먼 법정드라마를 그려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심판'은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