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WC 2020] 제 4회 AWC 2020 개막...코로나19에 온·오프라인 동시개최

기사입력 2020.09.17
  • AWC 2020 현장
    ▲ AWC 2020 현장

    ‘AWC 2020’에서 17일과 18일 양일간 AI의 지식의 향연이 펼쳐진다.

    매년 진취적인 콘텐츠와 저명한 석학들의 초청 강연으로 4회째 만에 국내의 대표적인 글로벌 인공지능(AI) 컨퍼런스로 자리잡은 ‘AWC 2020’은 올해도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 사태로 전세계 수많은 포럼과 컨퍼런스가 연기되거나 행사를 취소했지만, 디지틀조선일보와 부산시가 함께 준비한 ‘AWC 2020’은 9개국 38명의 연사가 참여하는 온라인 세션을 열며, 사상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를 실시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AWC 2020’은 17일 오전 부터 부산의 벡스코(Bexco)에서 ‘Future of AI’라는 대주제를 바탕으로 Deep Learning, Digital Health, Mobility, Smart City, Smart Manufacturing, Smart Port 등 총 6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또한, ‘AWC’ 행사는 올해 특별한 의미가 더해졌다. 디지틀조선일보가 발행하는 AI 전문 매체 ‘The AI’의 창간을 맞아 개최하기 때문이다. ‘The AI’는 AI로 촉발된 새로운 산업의 패러다임과 미래 흐름을 전망하며 깊이 있는 분석과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AI 전문 미디어이다.

  •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
    ▲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

    개막식은 코로나 확산 방지 및 안전수칙 준수를 위해 정세균 국무총리, 서병수, 황보승희 국회의원(국민의힘), 신상해 부산광역시의회 의장,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 이브라힘 베일란 스웨덴 장관,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등 주요 인사만 참석한 가운데 벡스코 컨벤션 홀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시작됐다.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행사 개최 여건이 어느 때보다 어렵지만, 이 행사 자체가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 새로운 가치를 발굴하고 지향하는 행사이며, 코로나 이후 펼쳐질 언택트, 뉴노멀 시대를, 부산이 한발 앞서간다는 마음으로 행사를 과감하게 비대면으로 준비했다"고 말하며, "IT강국을 넘어 AI 강국으로 나아가는 한국, 그 선두 도시가 부산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의 축사 웨비나 화면
    ▲ 정세균 국무총리의 축사 웨비나 화면

    개막식에 온라인으로 참여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며, 미래의 변화를 주도하는 주역은 인공지능이다.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AI’라는 말이 나올 정도이며, 이미 주요 선진국 정부와 기업들은 AI에 앞다퉈 투자하고 있고, 코로나로 이러한 추세는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라고 말하며, “연대와 협력의 가치가 중요해진 요즘, 부산시와 디지틀조선일보가 행사를 함께 개최해, 더욱 의미 있게 생각한다. 개막을 진심으로 축하 드리며, 대한민국이 ‘AI 강국’으로 세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열정을 갖고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 서병수 국회의원 축사
    ▲ 서병수 국회의원 축사

    서병수 국회의원(부산 진구갑/국민의힘)은 “우리 사회는 코로나를 겪으면서 과학이 곧 국력이라는 현실을 더욱 실감했다.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과 ICT 등 그동안 막연하게 과학용어로 들렸던 말들이 이제는 전문 분야의 단어로 그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고 말하며, “우리의 삶에 인공지능과 ICT 기술이 얼마나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지 알게 됐다. 예년보다 직접 만나는 대면 행사는 줄었지만, 현재의 인공지능과 K-ICT 기술의 역량을 마음껏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축하인사를 전했다.

    황보승희 국회의원(부산 중구영도구/국민의힘)은 “인공지능은 혁신산업으로 기술 개발 뿐만 아니라 전 산업에 어떻게 접목 시키는가에 따라 일자리 창출 등 미래 먹거리 산업에 지대한 영향을 미질 것”이라고 말하며, “전세계가 4차산업혁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이 때, 대한민국과 부산이 4차산업혁명의 변화를 주도하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 AWC 2020 현장
    ▲ AWC 2020 현장

    컨퍼런스 첫날(17일)에는 유웅환 SK텔레콤 SV이노베이션센터장이 ‘AI, 행복한 미래이 동반자’란 제목의 첫 세션을 시작으로 스웨덴, 미국, 영국이 각각 스마트 제조, 딥러닝, 스마트 시티 등의 주제를 설정해 세션을 연다.

    둘째날(18일)에는 김진형 중앙대 석좌교수가 ‘코로나바이러스의 유행과 그 이후에 있어서의 인공지능의 역할’에 대한 스페셜 세션을 진행하고 캐나다, 핀란드, 덴마크, 독일, 네덜란드가 각각 스마트 제조, 디지털 헬스, 헬스 테크, 모빌리티, 스마트 항만 등에 대한 세션을 연다. AWC 2020은 각 세션마다 연사들은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고 패널 토의도 이어진다.

    이번 컨퍼런스는 참석자들에게 사전에 공유된 링크를 통해 웨비나와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되며, 이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상 클립으로도 강연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