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금융위, “금융권 AI 활성화 적극 지원”

기사입력 2022.08.04 16:50
금융업계 인공지능(AI) 활성화 간담회 4일 개최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인공지능 활성화 저해 요인 적극적으로 해소"
  •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4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인공지능(AI) 활용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4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인공지능(AI) 활용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금융위)가 금융 분야의 인공지능(AI) 활성화를 지원키로 했다. 금융위는 4일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서 금융업계 및 디지털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인공지능 간담회’를 개최했다. 

    금융위는 이 자리에서 ‘금융 분야 인공지능 활용 활성화 및 신뢰 확보 방안’을 발표하고 향후 성공적 디지털 금융혁신을 위해 빅데이터와 AI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AI 활성화에서 가장 중요한 ‘데이터 확보’가 필수라고 보고, 금융 분야 데이터 재사용을 허용하는 ‘금융 인공지능 데이터 라이브러리’ 구축을 추진키로 했다. 양질의 빅데이터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협회나 금융 분야 데이터 인프라 기관과 협력해 금융권이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AI 빅데이터도 확보할 계획이다. 한국신용정보원과 금융결제원, 금융보안원, 국세청 등 4곳 이외에 데이터 전문기관을 추가로 지정해 데이터 결합 활성화 역시 지원키로 했다.

    금융위는 금융 분야에서 AI가 가장 많이 활용되는 5대 서비스로 ▲ 신용평가 및 여신심사 ▲ 로보어드바이저 ▲ 챗봇 ▲ 맞춤형 추천 ▲ 이상거래탐지(FDS)를 꼽았다. 서비스별 'AI 개발·활용 안내서'를 제작해 현장 실무자들이 AI 서비스 도입 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소비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설명 가능한 AI'를 뜻하는 'XAI(eXplainable AI)'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한편, XAI의 정의와 요건, 구현사례 등을 담은 안내서도 발간할 예정이다.

    금융회사들이 망 분리·클라우드 규제로 인해 제한이 큰 점을 고려해 전자금융 감독규정 개정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 밖에 AI 사업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는 데스트베드와 AI 기반 신용평가 검증체계, AI 보안성 검증체계 등도 구축할 계획이다.

    금융위 측은 세부 추진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고 현장, 이해관계자 등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관련 제도와 규제를 혁신할 계획이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금융위원회는 AI가 적극적으로 활용되기에 (다양한 면에서)부족한 측면이 있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AI 활용 활성화를 저해하는 요인들을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