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페르노리카 코리아, 수입 위스키 시장 2년새 58% 성장↑… “위스키 시장 리드하며 성장 것”

기사입력 2022.01.13 11:20
  • 코로나19로 주류업계 시장의 침체 위기에도 국내 수입 위스키 시장은 지난해 2019년보다 58%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프랑스 주류 기업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지난해 싱글몰트 위스키와 고가 위스키 카테고리의 성장하며 2021년 12월 기준으로 전년대비 각각 59%, 64% 성장했다.

    김경연 페르노리카 코리아 마케팅 전무는 “위스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고가 위스카가 출시되고, 가심비 트렌드로 위스키 시장이 성장했다”고 12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기자간담회에서 밝혔다.

  • 김경연 페르노리카 코리아 마케팅 전무 12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위스키 시장 성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사진=디조닷컴
    ▲ 김경연 페르노리카 코리아 마케팅 전무 12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위스키 시장 성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사진=디조닷컴

    특히, 지난해에는 젊은 층 소비자층과 남성 소비자에 비해 여성 소비자의 폭이 크게 증가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에 따르면 2019년 20대 소비층은 17%에서 2021년 20%로 3% 성장했다. 같은 기간 여성 소비자 비중 역시 9%에서 16%로 7%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신규 소비자의 유입은 다양한 연령층으로 확대되면서 캐주얼하고 다양한 위스키 제품도 확장됐다. 김 전무는 “어른들의 술이라는 편견을 깨고 20대의 위스키 음용률이 2019년 대비 2021년에 3% 성장과 여성의 위스키 음용 비율도 무려 7%나 더 커지면서 중저가 위스키 카테고리의 성장을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이외에도 위스키를 하이볼이나 칵테일 등으로 즐기는 다양한 위스키 음용법이 소개되며 다이닝과 함께 케주얼하게 즐길 수 있는 술이라는 인식이 늘어난 것도 주효했다.
     
    김 전무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발렌타인은 업계 선두 브랜드로써 지난 한해 두드러진 이 3가지 위스키 업계 트렌드의 중심에 있었다”며, “2021년 발렌타인이 국내 수입 위스키 시장을 리드하며 시장 성장을 이끌어 왔다”고 강조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지난해 발렌타인 만의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싱글 몰트 카테고리 성장의 시작을 알린 발렌타인 싱글몰트 3종 론칭 및 라인업 확장과 발렌타인 싱글 몰트의 컨템포러리한 감성을 체험할 수 있는 발렌타인 팝업 스페이스 운영으로 소비자의 접근성을 넓혔다. 또 ‘NEW ATTITUDE’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정통 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에 대한 고정관념을 바꾼 ‘발렌타인 7년 버번 피니쉬’ 출시와 레스토랑과의 협업을 통한 발렌타인 17년 아티스트 에디션 2의 위스키 페어링 메뉴 출시 등 젊은 층 소비자를 공략했다.

  • 2022년 발렌타인의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배우 주지훈과 민호 / 사진=디조닷컴
    ▲ 2022년 발렌타인의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배우 주지훈과 민호 / 사진=디조닷컴

    이러한 추세에 힘입어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국내 수입 위스키 시장에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우선 2022년 발렌타인의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배우 주지훈과 민호를 선정했다.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은 발렌타인이 가지고 있는 시간의 가치, 그리고 관계의 중요성에 대해 함축적으로 전달해왔다. 주지훈과 민호가 출연한 이번 발렌타인의 새로운 캠페인 영상은 각자의 ‘꿈, 동경하는 것, 앞으로 하고 싶은 것’들에 대한 의미를 더해 앞으로 다가올 시간과 꿈에 대한 가치를 보여준다.

    김경연 전무는 “글로벌 캠페인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Time Well Spent)’을 론칭하며, 모던하고 클래식한 모델을 선정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투자해 주지훈과 민호를 선정했다”며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중시하는 다양한 세대에게 다가가면서 브랜드 고유의 프리미엄하고 모던한 이미지를 강화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전무는 “2022년 더 의미 있고 공감있고 재미와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지속적으로 브랜드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시장을 견인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 SHINee 민호(Minho) X 주지훈,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Time Well Spent)' | '발렌타인' 위스키 론칭행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