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마세라티, 레이싱계 복귀… 전기차 레이싱 대회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출전

기사입력 2022.01.12 10:40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시즌9에 마세라티 '젠3'로 참가
  • 마세라티가 레이싱계로 복귀한다.

    마세라티는 모터스포츠 전략의 첫 단계로 '2023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에 데뷔한다고 12일 밝혔다.

  • 마세라티 CEO 다비데 그라소와 포뮬러 E 알레한드로 아각 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 ㈜FMK 제공
    ▲ 마세라티 CEO 다비데 그라소와 포뮬러 E 알레한드로 아각 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 ㈜FMK 제공

    이번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참가는 이탈리아 브랜드 최초로 이뤄지는 것으로, 마세라티의 레이싱 헤리티지와 전동화로 혁신을 향한 강한 의지가 담겨있다.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은 세계 최초의 순수 전기차 국제 모터스포츠 시리즈로 뉴욕, 모나코, 베를린, 멕시코시티, 런던, 로마 등 세계에서 가장 상징적인 도시의 거리에서 레이싱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전기차 에너지 효율의 증대, 배터리 범위 향상, 파워트레인 발전 등 전기차 시장 확대에 기여해 오고 있다.

    마세라티는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시즌9에서 가벼우면서도 강력한 레이싱카로 평가받는 '젠3'로 참가하게 된다. 젠3는 자동차 업계에서 디자인과 생산 및 기술 혁신 측면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효율적인 레이싱카로 인정받고 있다.

    마세라티 CEO 다비데 그라소는 "마세라티가 레이싱계의 주역으로 다시 돌아오게 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레이싱에서의 강력한 퍼포먼스, 럭셔리 그리고 혁신을 위한 경쟁은 마세라티가 가진 가장 순수하고 근본적인 정신"이라고 말했다.

    또 이어 "마세라티는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참가를 통해 전 세계 도심에서 고객들을 만나고 미래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세라티는 최근 전기이동성(e-Mobility) 확대에 주력하고 있으며, 2025년까지 모든 라인업을 전동화할 예정이다. 마세라티 전기차 라인 폴고레(Folgore)는 이탈리아어로 번개를 뜻하는 말로 전기차이지만 마세라티 특유의 배기음과 주행 성능을 구현한다는 의미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