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칼럼] 기업과 공예

  • 로얄앤컴퍼니 김세영 대표
기사입력 2021.10.12 15:29
  • 로얄앤컴퍼니 김세영 대표
    ▲ 로얄앤컴퍼니 김세영 대표

    로얄라운지는 욕실전문회사 로얄앤 컴퍼니에서 운영하는 복합 문화공간이다.

    2006년 논현동에 서울 사옥을 지으며 욕실 전문 쇼룸을 오픈하였고 1년여간의 고민과 스터디 끝에 갤러리와 레스토랑을 시작으로 복합문화공간을 운영하게 되었다. 이곳의 갤러리로얄은 오픈된 공간의 특징상 회화, 설치, 조각, 공예 등을 다양하게 전시했고 공간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문화적인 눈높이를 높이기 위해 좋은 작가들을 찾아 꾸준히 새로운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아는 만큼 보이는 것이라는 생각으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통해 귀를 열고 배우기 위해 아카데미를 시작했다.

    많은 사람들이 색깔이 분명한 갤러리를 이야기했다. 하지만 오픈된 공간의 갤러리에는 특정한 사람들이 아니라 일반 대중, 남녀노소가 방문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선별된 좋은 작품들을 쉽게 접할 수 있는 장소라는 점에 주목했고 처음부터 다양한 장르를 통해 변화하는 공간을 계획했었다. 그리고 그것이 갤러리로얄의 색이 되었다.

  • 금속공예 작가인 조카의 권유로 초창기부터 공예전시를 했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공예작가들과 여러 시도를 하게 되었고 이를 통해 우리나라 공예작가들의 높은 수준을 실감하게 되었다. 손맛과 디자인 능력, 마무리가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었고 작가들 또한 그 층이 두터웠다. 금속, 목공, 도예, 죽세공... 모든 장르를 둘러보아도 감동을 주는 작품들과 우리 문화가 어우러져 마음을 움직이는 전시가 가능하단 생각을 하게 되었다.

    21명의 조명전을 준비하며 우리의 목표는 그때만 해도 힘들었던 공예작가들의 작품을 일반인들이 손쉽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었다. 성공리에 마무리되었고 이를 시작점으로 조명을 본인의 대표 작품으로 시작하는 작가들도 생겨났다. 조명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디테일과 새로움에 감탄하고 많은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쓰임의 제안의 시작이었다. 그 후로 아카데미를 통해 스타일링 수업을 만들며 송민호, 이정은 도예 작가와 옻칠 목공과 금속기를 만드는 허명욱 작가의 협업이 시작됐다. 브런치, 술상, 안주, 가든파티 등을 제안하는 수업을 하였고 이때 사람들의 관심은 작가와 기획한 우리들 스스로도 놀랐을 정도였다.

    쓰임의 제안을 실행했던 여러 경험에서 확실히 알게 된 것은 ‘공예는 쓰여야 한다’라는 것과 대중의 생활 수준이 높아졌고 ‘작품을 보고 사용하며 행복해한다’는 것이었다. 

    그때 인연을 시작으로 송민호 작가의 백자는 로얄라운지 레스토랑의 코스요리용 그릇들로 만날 수 있게 되었고 지금은 커피잔도 그의 작품으로 바꿨다. 손으로 빚은 그릇들은 그 정신이 전달되는지 쓰거나 먹고 만지는 사람들의 반응이 다르고 한 번 더 눈길을 잡는 매력이 있다.

    아카데미에서 차에 대한 수업도 시작했다. 차 수업을 통해 사람들이 힐링이 된다는 것을 알았고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차를 접하지 않았다는 것, 어려워한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이는 차에 관련된 전시를 기획하게 된 계기가 되었고 차 문화를 널리 알리는 작은 움직임이야말로 우리의 역할이란 사명감이었다.

    호중거 오금섭, 옥인다실 이혜진 선생님, 스타일리스트 조해님 씨와 지속적으로 협업하며 차 수업, 공예와 공간의 스타일링을 통해 끊임없이 공예작품들의 쓰임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3년을 지속해오고 있는 전시 주제다.

    올해는 드디어 호중거 박은정x갤러리로얄의 차관소요, <차 마시는 공간을 한가로이 산책하는 마음>이라는 주제로 찻집 형태의 컬래버 전시를 개최했다. 차 전문가의 힘을 빌려 꾼이 되어보기를 시도한 전시다. 물론 기본은 정성과 진심, 작품에 대한 애정이었고 이 기운으로 정말 놀라우리만큼 많은 사랑을 받았다.

  • 공예주간 전시 사진
    ▲ 공예주간 전시 사진

    화성에 전체 공장을 한자리에 모아 2015년 이전했고 우리의 이런 경험과 작가들의 컬래버를 통해 2021년 10월 1일부로 로얄엑스라는 복합문화공간을 오픈하게 되었다. 이곳은 화성시민들과 화성을 방문하는 사람들, 작가들이 언제든지 와서 즐길 수 있도록 산책로와 정원 라이프, 플래그십스토어, 뮤지엄, 베이커리&브런치 카페, 미디어센터, 소상공인들이 함께하는 메이커스페이스까지 한곳에 모여있는 공간이다.

    기업과 작가, 디자이너가 함께 협업해 새로운 장르의 무언가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고민 중에 있다. 공예는 쓰임의 제안이 되어야만 더 많이 쓰이게 된다는 것을 알기에 전문가들을 통해 더욱더새로운 제안과 재미있는 작업이 나올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계속 연구하고 진행할 것이며 내년에는 백자 다이닝을 준비 중이다.

    이런 일들을 조용히 하다 보니, 공진원에서 눈여겨 봐주는 공간이 되었다. 올해 화성 작가스튜디오와 연수원에서 공진원과 로얄앤컴퍼니 공장과 작가가 컬래버를 통해 신인철, 이재준, 이인숙 세 작가의 전시가 2021 공예주간에 로얄엑스에서 열린다.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해 주고자 하는 공진원의 제안에 기꺼이 함께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도 기업과 작가의 컬래버를 통해 더욱 발전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 로얄앤컴퍼니 김세영 대표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