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동향

아웃도어 업계 ‘크라우드펀딩’ 주목…펀딩 금액 158% 증가↑

기사입력 2021.09.12 09:23
  • 아웃도어 업계가 ‘크라우드펀딩’에 주목하고 있다. 크라우드펀딩은 구매 의사가 있는 소비자들로부터 투자를 받아 제품을 생산하는 새로운 형태의 판매 방식이다.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품을 구매할 수 있고, 제품 제작 단계에서부터 참여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MZ세대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지난 해부터 등산이 젊은 세대들의 새로운 취미활동으로 자리잡으면서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아웃도어 제품을 구매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실제 크라우드펀딩 기업 와디즈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동안 스포츠·모빌리티·여행·레저 분야 펀딩 모집금액은 총 135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5억 원)과 비교해 158% 증가했다.

    이러한 추세에 아웃도어 업계는 MZ세대들을 겨냥해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신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네파 제공
    ▲ 사진=네파 제공

    올해부터 ‘요즘 아웃도어’를 컨셉으로 MZ세대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네파는 브랜드 최초로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데일리 디자인의 멀티웨어 등산화 ‘사나래 고어텍스’를 선보였다.

    지난 7월 25일 본펀딩 개시 이후 이틀 만에 펀딩 참여자 630명, 펀딩 금액 1억 원을 돌파했으며, 현재까지 펀딩 금액 1억3000만 원을 모금했다. 또한, 네파는 산림청과 함께 펀딩과 연계한 기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해 환경보호를 위한 ‘착한 소비’의 의미도 담아냈다.

    네파 관계자는 “크라우드펀딩이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가치 소비 트렌드와 부합하면서 소비자들의 반응을 확인한 후 제품을 생산한다는 측면에서 효율적인 재고 관리도 가능해 최근 패션업계에서도 많이 진행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 사진=블랙야크, 아이더 제공 제공
    ▲ 사진=블랙야크, 아이더 제공 제공

    블랙야크도 올해초 BCC 멀티 유틸리티 백팩 ‘험버’를 와디즈 펀딩을 통해 처음 공개한 바 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에서 군인들의 잠자리와 장비 보관과 작업 공간을 제공하며 사륜구동 SUV의 시초라 할 수 있는 다목적 차량 험버에서 영감을 받았다. 차량 이름을 그대로 이은 백팩 험버는 블랙야크 클라이밍 웨어 BCC(이하 BCC) 라인의 클라이밍 컨셉에 다목적성을 더해 극대화한 수납 기능이 특징이다.

    아이더도 ‘아이스테크 슬링백’을 와디즈를 통해 첫 공개했다. 여름철 아웃도어 시즌에 사용하기 좋은 ‘아이스테크 슬링백’은 4중 구조의 빈틈없는 단열 설계로 음료, 간식 등을 야외에서도 시원하게 보관 가능한 가방이다. 아웃도어 활동 시 두손은 가벼우면서 가방 속은 시원하게 유지할 수 있는 신개념 가방으로 주목받았으며, 와디즈 펀딩 오픈 일주일 만에 목표액을 초과 달성하며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다.

    머렐도 올해 40주년을 기념해 글로벌 한정판으로 출시된 ‘MOAB 트래킹화’를 2주간 한정수량으로 와디즈를 통해 판매했으며 오픈 하루 만에 1차 수량이 완판되며 MZ세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MOAB 트래킹화는 고어텍스 소재와 비브람(VIBRAM) 아웃솔로 강력한 내구성과 접지력을 자랑하는 방수 트래킹화로 머렐 여름 화보에서 전속모델 송강이 착용해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