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영국 퀸 엘리자베스 항공모함, 내달 말 부산 기항

기사입력 2021.07.20
  • 영국의 항공모함 전단인 퀸 엘리자베스(HMS Queen Elizabeth)가 8월 31일 부산에 기항할 예정이다. 한영 양국 간 국방협력 증진 및 친선교류 등을 위해 부산을 선택하였다.

    오늘 20일 부산시장 박형준은 영국 외무부 차관 나이젤 아담스(Nigel Adams)을 접견하여, 부산과 영국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 및 부산 신산업 관련 홍보 의견을 나눴다.

  • 박형준 부산시장, 나이젤 아담스 영국 외무부 차관 접견
    ▲ 박형준 부산시장, 나이젤 아담스 영국 외무부 차관 접견

    박형준 시장은 “영국에서는 거리두기가 해제된 것으로 알고 있고 이 실험이 성공하면 세계적으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 희망이 될 것이며 영국 상황에 관심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모든 관심과 열정을 다해서 노력 중인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지난 6월 정식 유치신청을 했고, 국가적 차원에서 유치하기 위해 열정적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며, “세계박람회는 169개국 투표로 결정되고, 부산이 세계박람회의 보편적 가치를 가장 잘 지니고 있다고 확신하고 있으니, 영국에서도 한국이 유치될 수 있도록 열심히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 이에 아담스 영국 차관은 ”부산을 멋지게 홍보해주고 소개해줘서 고맙고 강력한 부산의 의지를 영국 정부에 잘 알리겠다”고 답했다.

    또한, “HMS 퀸 엘리자베스가 부산에 기항하고 태평양 내 모든 나라의 국제적 관계 개선을 위한 포럼이 개최될 예정이니 시장님이 꼭 참석해서 환영해 주시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박형준 시장은 “영국 항공모함이 부산항에 기항해서 개최하는 태평양미래포럼에 초대해 줘서 고맙다”며, “방역을 철저하게 진행하여, 승조원들이 유엔기념공원을 방문하여 6·25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에게 참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기항지 시장으로서 꼭 참석하겠다”고 답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