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시승기] 어떤 길도 거침없는 '지프,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기사입력 2021.07.19
  • 지프 캠프 2021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 지프 캠프 2021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계단, 물웅덩이 등 오프로드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지프 캠프에 참가했다. 지프 캠프는 지프 브랜드가 자랑하는 67년 전통의 세계 최고 오프로드 축제로 매년 미국, 유럽, 호주 등 전 세계 각지에서 지프 어드벤처, 지프 잼보리 등의 이름으로 개최되고 있다.

    1953년 마크 A. 스미스가 155명의 친구와 함께 각자 자신의 지프 모델을 타고 루비콘 트레일의 화강암 루트를 통해 시에라 네바다 산을 넘어 캘리포니아주 타호 호수에 도착했는데 이것이 최초의 '지프 잼보리'가 됐다.

  • 지프 캠프 2021 / 성열휘 기자
    ▲ 지프 캠프 2021 / 성열휘 기자

    국내에서는 스텔란티스 코리아(당시 크라이슬러코리아)가 지난 2004년 동북아시아 지역 최초로 개최된 이래 매년 그 규모와 참가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으며, 예년 참가자들 또한 매년 연속 참가를 희망하며 지프 캠프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 2004년 처음 열렸던 지프 캠프에는 45팀 180여 명이 참가했었고, 10주년인 2014년에는 약 5배로 규모가 커져 200팀 800여 명이 참가해 지프 브랜드와 오프로드 드라이빙에 대한 관심이 놀랄 만큼 증가했음을 보여줬다. 15회째를 맞이한 올해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고려해 23일간 사전 예약제로 신청한 260팀 1000여 명이 참가했다.

  • 지프 캠프 2021 / 성열휘 기자
    ▲ 지프 캠프 2021 / 성열휘 기자

    올해 지프 캠프 장소는 양양 오토 캠핑장으로 대지 면적 2만4000평, 약 250개 캠핑 사이트를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캠핑장이다. 지프는 방역을 고려해 최대 인원수 100인을 넘지 않는 선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행사를 진행했다.

    또한, 이번 지프 캠프는 친환경 '그린 캠핑' 콘셉트로 일회용품 사용을 지양하고, 쓰레기를 배출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참가자에게는 재활용이 가능한 텀블러와 함께 쓰레기봉투, 바다 정화 활동을 위한 쓰레기봉투와 장갑 등 용품이 지급돼 친환경 캠핑을 실천하기 위한 노력이 엿보였다.

  • 지프 캠프 2021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 지프 캠프 2021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지프 캠프에 참가해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을 타고 다양한 구조물로 구성된 '지프 웨이브 파크'를 직접 체험했다. 먼저 송전 해변 일대에 설치된 지프 웨이브 파크는 수로, 바위 언덕, 통나무 등 총 16개 다양한 오프로드 코스로 구성됐다.

    지난해 5월 국내 출시된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은 루비콘 4도어 모델을 베이스로 개발됐다. 랭글러 라인업 중에도 오프로드 성능을 극대화한 모델이다. 특히 스팅 그레이와 블랙의 두 가지 외관 색상 뿐만 아니라 100대 한정판으로 선보여 특별함을 더했다.

  • 지프 캠프 2021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 지프 캠프 2021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특별한 요소가 가득한 외관은 어디서나 한눈에 레콘 에디션임을 알아볼 수 있게 했다. 전면부는 무광 블랙 후드 데칼과 유광 블랙 세븐-슬롯 그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측면부는 무광택 블랙 펜더 벤트 데칼, 레콘 에디션만의 아이덴티티를 나타내는 레콘 레터링 뱃지와 강력한 오프로드 성능을 증명하는 트레일 레이티드 뱃지가 부착돼 최강의 오프로더임을 표현했다. 새로운 디자인으로 스타일 업그레이드가 된 17인치 머신 가공 블랙 휠은 유광 블랙 그릴부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모압 락 레일은 장애물 돌파 시 차체 손상을 방지해주며, 사이드 스텝 기능까지 겸한다. 후면부는 스윙 게이트 보강 장치가 더해져 더 큰 스페어 타이어, 자전거 등을 장착할 수 있다.

    실내는 블랙에 레드 액센트를 주어 강인함을 선사한다. 가죽시트는 루비콘 모델의 특징인 레드 색상 스티치와 앞좌석 등받이에 수놓은 레드 색상의 루비콘 로고에 레드 스티치가 가미됐다. 또한, 블랙 레더 대시보드와 강렬한 레드 컬러의 안전벨트를 더해 강인함과 세련미가 조화를 이룬다.

  • 지프 캠프 2021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 지프 캠프 2021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파워트레인은 2.0리터 터보차저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272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복합 연비는 8.2km/l다. 여기에 오프로드 성능을 강화한 모델답게 락-트랙 사륜구동 시스템과 트루-락 프론트 리어 전자식 디퍼런셜 잠금장치, 전자식 프론트 스웨이바 분리장치 등을 탑재해 산, 바위, 계곡 등 어떤 환경에도 최상의 돌파력을 선사한다.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은 지프 웨이브 파크에 구성된 다양한 장애물을 거침없이 지나갔다. 운전석은 확 트인 전방 시야를 제공해 다양한 코스 상황을 손쉽게 파악할 수 있었다. 스티어링 휠 반응은 의외로 오프로드에서 민첩한 동작을 발휘한다.

  • 지프 캠프 2021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 지프 캠프 2021 /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언덕, 바위 등도 쉽게 주파했다. 운전자는 급경사에 차체가 기울어져도, 좌우로 심하게 요동치는 길을 만나도 스티어링 휠과 가속 및 브레이크 페달만 최대한 섬세하게 다루면 그만이었다. 특히 락-트랙 사륜구동 시스템은 바퀴의 토크를 크게 증가시켜 더 느린 속도로 크롤링이 가능한 4:1 로우 기어비로 뛰어난 오프로드 성능을 제공해 최적화된 주행을 가능하게 했다. 계단과 물웅덩이도 전혀 개의치 않고 통과했다. 운전을 마치고 나니 오프로드 주행 능력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더 갖게 됐다. 짧은 시간 온로드 주행에서도 예상을 상회하는 안정적 승차감과 힘있게 밀어붙이는 가속 성능으로 만족감을 높였다.

    랭글러 루비콘 레콘 에디션 모델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6140만원이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