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vernment

방위사업청, 인공지능·로봇 등 신기술 적용한 군 경계 시스템 시범 운용

기사입력 2021.06.16
  • 인공지능과 로봇 기술 등의 혁신 기술이 국방 분야에도 적용된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세계 각국이 기술 주도권 확보를 위해 국가적 노력과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인공지능 및 로봇 기술은 전장의 게임 체인저이자, 병력 감축 시대의 대안으로 전투원을 대체하는 수단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에 방위사업청은 이러한 기술을 신속히 국방 분야에 적용할 수 있도록 운영 중인 신속 시범 획득 사업제도를 통해 ‘음원 활용 에이아이(AI) 경계 시스템’과 ‘이동식 레일 로봇 감시시스템’ 2건의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당 시스템은 제조·검사 과정을 거친 후 각각 올해 10월, 12월부터 군 시범 운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 음원 활용 에이아이(AI) 경계시스템 /이미지=방위사업청
    ▲ 음원 활용 에이아이(AI) 경계시스템 /이미지=방위사업청

    ‘음원 활용 에이아이(AI) 경계 시스템’은 영상과 음성을 복합적으로 인식하는 인공지능 기술을 군 최초로 적용하는 체계다. 딥러닝(Deep learning)을 통해 학습된 지능형 서버가 폐쇄 회로 텔레비전(Closed Circuit TV, CCTV) 영상 속 물체가 동물인지 사람인지 식별하고, 아군 경계지역 및 철책으로 접근하는 사람을 관제실에 즉시 경보한다.

    사람이 숨어서 접근하는 경우에도 음원 감지기를 통해 수집된 음향의 패턴을 분석하고, 사람이 접근하는 방향을 탐지해 연동된 카메라가 탐지된 방향으로 응시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현장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학습하는 알고리즘이 적용되어 탐지 성능을 지속해서 향상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올해 10월부터 육군에서 시범 운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 이동식 레일 로봇 감시시스템 /이미지=방위사업청
    ▲ 이동식 레일 로봇 감시시스템 /이미지=방위사업청

    오는 12월부터 육군, 해군, 해병대에서 시범 운용 예정인 ‘이동식 레일 로봇 감시시스템’은 경계지역에 설치된 레일 위를 로봇이 움직이며 경계 임무를 수행하는 체계다.

    로봇에는 상·하·좌·우 움직임이 가능한 팬틸트 기능을 갖춘 고해상도 주·야간 감시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어, 주간 1km, 야간 200m 이상의 거리에서 소형물체(0.3×0.3m)를 탐지할 수 있다.

    또한, 특이 움직임을 감지하는 센서도 탑재하고 있어 경계 지역으로 접근하는 물체를 감지하여 이를 관제센터에 자동으로 알려 준다. 로봇은 레일 위를 최대 5m/s 이상으로 이동할 수 있어 특이 움직임이 감지된 지점으로 신속하게 접근하여 상황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으며, 거동 수상자에게 부대 경계지역 접근 금지 경고 방송을 할 수 있는 기능도 보유하고 있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인공지능과 로봇 기술 등 민간의 우수한 첨단과학 기술의 군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신속 시범 획득 사업을 통해 군은 민간의 첨단 기술을 국방 분야에 속도감 있게 흡수하고, 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도 신속 시범 획득 사업은 상시 공모 진행 중이며, 방위사업청 누리집을 통해 공모내용 확인 및 사업 신청할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