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카카오, 보험업 진출 초읽기…금융위원회, 카카오손해보험 예비허가 승인

기사입력 2021.06.10
  • 카카오손해보험㈜이 금융위원회의 보험업 예비허가를 획득했다.

    금융위원회는 6월 9일 제11차 정례회의를 개최해 (가칭)카카오손해보험㈜의 보험업 영위를 예비허가 했다고 밝혔다.

  • 이미지=카카오
    ▲ 이미지=카카오

    이번 카카오손해보험㈜ 예비허가는 기존 보험사가 아닌 신규사업자가 통신판매전문보험사 예비허가를 받는 첫 사례로, 금융위원회는 보험업법상 허가요건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심사결과 등을 바탕으로 카카오손해보험㈜이 자본금 요건, 사업계획 타당성, 건전경영 요건 등을 모두 충족한다고 판단했다.

    카카오손해보험은 소비자가 참여하는 DIY 보험(Do It Yourself), 플랫폼과 연계 보험 등 일상생활의 보장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는 상품을 개발하고, 카카오톡·카카오페이를 통한 간편 가입, 플랫폼을 통한 간편 청구,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속한 보험금 지급 심사 등으로 가입·청구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카카오손해보험이 카카오그룹의 디지털 기술 및 플랫폼과 연계한 보험서비스를 통해 소비자 편익 증진 및 보험산업 경쟁과 혁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보험업 경쟁도 평가’(‘21.2월) 결과 ‘집중시장’으로 경쟁촉진이 필요하다고 판단된 ‘일반손해보험’ 시장의 활성화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카카오손해보험은 6개월 이내에 허가요건인 자본금 출자, 인력 채용 및 물적설비 구축 등을 이행한 후 금융위원회에 본허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