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톡] '모범택시' 이제훈 "김의성 빌런 의심? '혹시나' 하는 우려는 있었다"

기사입력 2021.05.31.17:14
  • '모범택시' 이제훈 인터뷰 / 사진: 이제훈 제공
    ▲ '모범택시' 이제훈 인터뷰 / 사진: 이제훈 제공
    '모범택시'를 마친 이제훈이 함께 작품을 촬영한 배우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지난 29일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극본 오상호·이지현, 연출 박준우)가 종영했다. 이제훈은 "지지 난주 토요일에 촬영을 마치고, 지난주 토요일에 드라마가 마무리됐는데, 촬영이 이제 끝나서 자유롭고 홀가분한 마음보다는 이야기가 더 있었으면 좋겠다는 아쉬움과 기대감으로 마무리가 된 것 같다. 함께 작품을 만들어준 제작진과 작가님, 배우분들, 촬영 스태프분들 모두 함께 이 마음을 모아 또 다른 이야기를 만들 기회가 오기를 간절히 바라는 기회가 된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모범택시'는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

    이제훈은 무지개운수 택시기가 '김도기'를 맡아 극 중 무지개운수 대표로 나서는 김의성(장성철 역)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다만 김의성은 전작들을 통해 악역을 주로 소화한 만큼, 여러 시청자 및 누리꾼은 극 중반부까지도 김의성이 맡은 '장성철' 캐릭터가 최종 빌런이 아니냐는 의심을 이어갔다.

    이제훈 역시 이에 대한 의심은 없었는지 묻자 "저는 의심을 하지는 않았지만, 선배님께서 하셨던 작품 필모그래피를 봤을 때 혹시나 하는 우려는 있었다. 이러한 우려를 작가님께서 실현을 하시면 어떻게 하나, 그러면 안 되는데 하는 불안감은 있었지만 그런 일 없이 잘 마무리가 되어서 다행인 것 같다"라며 "만약 시즌2가 됐을 때 배신, 배반하면 미워할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러한 의심(?)이 없었던 덕분인지, '모범택시' 촬영장은 극 중 분위기와 달리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다는 후문. 이제훈은 "김도기가 가진 무게감과 진중한 측면이 있는데, 무지개 운수 사람들과 만났을때는 풀어지고 편한 분위기였다. 자꾸 웃음이 나왔다. 농담을 주고 받는 장면이 자꾸 이어지다 보니까 김도기 캐릭터에 대한 중심을 잡는 것이 어려웠지만, 무지개 운수 사람들 덕분에 제가 더욱더 지치지 않고 응원을 받으면서 연기를 할 수 있었다. 더욱 헤어지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컸다"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이제훈은 오는 12월 중 왓챠를 통해 공개되는 오리지널 시리즈 '언프레임드(Unframed)'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언프레임드'는 박정민⋅손석구⋅최희서⋅이제훈 등 네 명의 배우가 배우라는 역할에 한정되지 않은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는 것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공개될 작품은 네 배우의 첫 감독 참여작이다. 틀에 갇히지 않고, 각 배우의 시선이 담긴 4인 4색 이야기를 그릴 계획이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