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이달의소녀 측, "츄 학폭 허위 사실→고소 준비 중"…최초 글쓴이 자필 사과문 게재

기사입력 2021.02.24
  • 이달의소녀 츄 학폭 관련 공식입장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DB
    ▲ 이달의소녀 츄 학폭 관련 공식입장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DB
    이달의소녀 츄가 학폭 논란에 대해 고소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이달의 소녀 츄가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혔다는 학폭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이달의 소녀 측은 "최초 이달의 소녀에 대한 유포 내용을 접하고 최선을 다해 이의 사실관계부터 먼저 규명해보고자 노력하였다"라며 멤버와 면답 및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정황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온라인상의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하여,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러한 입장문이 공개되자, 최초 게시글을 작성한 글쓴이는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라며 "학창시절 김지우(츄 본명)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꼈을때 글을 내렸어야 하는데,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됐다. 정말 죄송하다"라는 글을 적고, 학폭과 관련된 글을 모두 삭제했다.

    이후 해당 글쓴이는 "자필로 사과문을 올리라는 말을 보고 이렇게 쓰게 되었다"라며 "글을 올리고 생각보다 큰 관심을 받고, 수많은 댓글이 달리는 것을 보고 두려움을 느꼈다. 그러고 나니 그제서야 제가 무슨 짓을 한 것인지 깨닫게 됐다. 한시라도 빨리 거짓이라는 것을 밝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도 모두 제 잘못이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는 내용을 담은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 ◆ 이하 이달의소녀 소속사 학폭 관련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입니다.

    금일(23일)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 당사의 추가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당사는 최초 이달의 소녀에 대한 유포 내용을 접하고 최선을 다해 이의 사실관계부터 먼저 규명해보고자 노력하였습니다.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한 끝에 다음과 같은 입장을 명확하게 말씀드립니다.

    온라인상의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

    이에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하여,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습니다.

    아울러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확인되지 않은  주장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 및 무분별한 게시글의 유포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이달의소녀 츄 학교폭력 루머 작성 글쓴이 사과문.

  •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