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허쉬' 임윤아, 아쉬운 종영 소감…"위로와 응원의 마음 닿았기를"

기사입력 2021.02.08
  • '허쉬' 임윤아 종영 소감 / 사진: SM엔터테인먼트, JTBC 제공
    ▲ '허쉬' 임윤아 종영 소감 / 사진: SM엔터테인먼트, JTBC 제공
    '허쉬' 임윤아가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6일 JTBC 금토드라마 '허쉬'(극본 김정민, 연출 최규식)가 탐사보도팀 'H.U.S.H'의 뜨거운 반란과 함께 침묵 너머 진실을 밝히는 이야기로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하며 막을 내렸다.

    극 중 임윤아는 현실에 타협하지 않고 직진하는 소신 기자 '이지수' 역을 맡아, 특유의 탄산 화법과 진정성 넘치는 연기로 '청춘 공감 캐릭터'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 특히 임윤아는 헤어부터 의상까지 모두 변화를 준 새로운 비주얼은 물론, 섬세한 눈빛과 정확한 딕션, 안정적인 목소리 톤으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는 호평을 얻으며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각인시키는 데 성공했다.

    임윤아는 "'허쉬'는 제가 많은 도전을 했던 작품이고, 또 많은 분의 도움이 있었기에 끝까지 촬영할 수 있었던 작품이다. '이지수'가 한 회 한 회 성장을 이뤄갔던 것처럼 저 역시 이 드라마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다. '이지수'라는 인물을 만나 연기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즐거웠다"라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 이어 "좋은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을 만났고, 정말 좋은 선배님들과 호흡하며 연기할 수 있어 촬영하는 내내 감사했다. 이 드라마를 통해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살고 계신 분들께 조금이나마 위로와 응원을 전하고 싶었는데, 그 마음이 닿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지금까지 '허쉬'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한편, 임윤아는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의 '박민영' 역에 캐스팅돼 곧 촬영에 돌입하며, 출연 영화 '기적'(감독 이장훈) 역시 올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