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종합] 먹방과 블라인드 테스트의 色다른 만남 '볼빨간 신선놀음'

기사입력 2021.01.14
  • '볼빨간 신선놀음'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MBC 제공
    ▲ '볼빨간 신선놀음'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MBC 제공
    '예능 대세' 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가 한자리에 모였다. 최근 예능계에 범람하고 있는 먹방, 쿡방 속에서 블라인드 테스트를 들이밀고 나선 것.

    14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여운혁 CP를 비롯해 문건이 PD, 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가 참석했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녹화로 진행됐다.
  • '볼빨간 신선놀음'은 지난해 추석 파일럿으로 방송된 '볼빨간 라면 연구소'의 정규방송이다. 파일럿에서는 라면을 소재로 다뤘다면, 이번엔 더 폭넓은 음식으로 시청자의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제작을 맡은 여운혁 CP는 "기획의도는 맛있는 음식을 찾아보자는 것"이라며 "'신선놀음'이라고 하는 이유가 있다. 코로나 때문에 여러 상황이 안 좋지 않나. 일상에서도 함께 모여 식사를 하는 자유도 불편한 상황인데, 일상을 유지하는 것도 신선놀음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전했다.

    또한, 파일럿과 정규 방송의 차이에 대해서는 "완전히 다른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음식을 주제로 한 것도 같고, 제목도 연관성이 있지만 확실히 새 프로그램이 만들어졌다"며 "파일럿하고는 결이 다르다"며 색다른 재미를 예고했다.
  • 프로그램은 매 주제에 맞는 도전자들이 나선다. 요리전문가, 방구석 셰프 할 것 없이 자신있는 메뉴를 들고 온 도전자들의 음식을 네 명의 신선들이 블라인드 테스트로 맛을 본다. 이후 네 명이 만장일치를 이루면 도전자는 순금도끼를 얻을 수 있다.

    프로그램이 '블라인드'를 내세우고 있는 만큼, 김종국은 "명인 분들, 유명인들뿐 아니라 방구석에서 자신만의 레시피로 나오신다. 누가 이길지는 모른다. 우리가 블라인드로 심사한다. 그래서 궁금함을 불러일으키는 요소가 있다"고 귀띔했다.
  • 또한, 네 명의 신선들은 엄격한 금도끼 선정 기준을 언급했다. 서장훈은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보지 못했던 창의적인 레시피와 모두가 감탄할 만한 그런 맛을 찾는 데 의의를 두고 있다"며 "심사라기보다는 저희 네 명의 입맛을 다 충족시켜주는 음식이야말로 '저 세상 맛'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까탈스럽기로 소문난 '요리 금손' 성시경 역시 "저희가 '마스터셰프 코리아'의 셰프들도 아니고, 저는 그냥 요리 좋아하고 잘 먹어서 나오게 된 것 같다"며 "저는 날마다 기준이 다르다. 영점이 얼마인지 매번 다르다. 다만 한 날에는 그날의 기준을 흐트러트리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김종국과 하하는 서장훈, 성시경과는 다른 잣대로 심사에 나선다. 김종국은 "건강에 집중된 심사를 할 거라 생각하시지만 그렇지 않다. 저는 맛있으면 된다"고 말했고, 하하는 "저도 웬만한 건 다 맛있게 잘 먹는다. 그런데 저와 김종국이 맛없다고 하는 건 어마어마한 수준의 음식일 것"이라며 색다른 포인트를 짚었다.
  • 각자 고정 예능에서 활약하고 있는 네 명의 출연진이지만,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운혁 CP는 "캐스팅만 보면 예능을 많이 하시는 분들이라 사실 굉장히 식상하기도 하다"며 "보통 그러면 전문가 한 명 넣고 하는데, 저는 이런 게 요새 더 통하는 것 같다"며 날 것의 예능을 기대케 했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제가 은근히 롱런의 아이콘이다"라며 "하고 있는 프로그램들이 다 100회를 넘겼다. 여섯 번째 100회를 넘는 프로그램이 바로 '볼빨간 신선놀음'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과연 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 네 명의 출연진 모두의 입맛에 딱 맞는 음식이 등장할 수 있을지, 색다른 먹방 '볼빨간 신선놀음'은 오는 15일 밤 9시 45분 첫 방송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