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tech

‘패스(PASS) 인증서’, 연말정산 도입으로 민간 인증 시장 선점 나서

기사입력 2021.01.13
  • 이동통신 3사와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이 제공하는 전자서명 서비스 ‘패스(PASS) 인증서’가 오는 15일부터 2020년 귀속 연말정산에 도입되면서 본격적인 시장 선점 행보에 나선다.

    행정안전부가 2020년 9월부터 진행한 ‘공공분야 전자서명 확대 도입을 위한 시범사업’에 패스 인증서가 최종 시범 사업자로 선정되면서 1월부터 정부24, 홈택스, 국민신문고 등에서 다양한 민간 전자서명을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패스 이용자는 연말정산 시 국세청 홈택스 사이트에서 ‘간편인증 로그인’을 선택한 뒤 패스 인증서를 골라 접속하면 된다. 이름, 생년월일, 휴대전화 번호를 입력하면 자신의 스마트폰에 있는 패스 앱이 자동으로 인증 팝업 창이 생성되며 간편 PIN 번호, 패턴, 생체 인증 등을 통해 인증을 마칠 수 있다.

    특히 패스 앱이 실행된 상태라면 추가 확인 절차 없이 간편하게 인증서 발급이 가능하다. 따로 휴대폰, 계좌 인증을 거쳐야 하는 다른 인증서보다 가입 시간을 낮춰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아톤의 화이트박스 암호화 기술로 스마트폰 내 저장 매체에 개인 키를 보관해 외부 공격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고, 실시간 유심(USIM) 검증으로 인증 행위자와 스마트폰 소유자 일치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보안성을 더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