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산림청, 숲 미래와 재생에너지와 ‘지역산림뉴딜’ 정책토론회 개최

기사입력 2020.11.21
  • 산림청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며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산림청은 20일 국회 의원회관 제9 간담회의실에서 산림을 활용해 국가균형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며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숲 미래와 재생에너지! 지역산림뉴딜 어떻게 할 것인가’ 국회토론회를 개최했다.

  • 사진=산림청 제공
    ▲ 사진=산림청 제공

    이번 행사는 국회 케이(K)-뉴딜위원회 그린뉴딜분과의 국회의원 김정호, 국회의원 위성곤, 국회의원 허영이 공동주최하고 산림청과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 10개 단체가 후원하며, 관련 기관·단체, 임업인 등 50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실천방안을 모색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부 주제발표와 2부 참석자 토론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주제발표에서는 먼저, 최재관 농어업정책 포럼이사장이 나서 ‘산림뉴딜의 필요성 및 그린·지역뉴딜과의 연관성’이라는 주제로 정책 방향을 소개했다.

    김성환 그린뉴딜분과 위원장은 “비대면의 일상화와 기후 위기로 인한 친환경 시장의 확대로 활용도가 높은 산림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라며 “이번 토론회의 주제인 지역산림뉴딜이 지역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 되도록 적극 발굴·육성시키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토론회를 주최하는 소감을 밝혔다.

  • 사진=산림청 제공
    ▲ 사진=산림청 제공

    이미라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케이(K)-포레스트 추진계획 기반의 산림뉴딜의 구체적 실천방안’이라는 주제와 한규성 충북대 교수의 ‘산림뉴딜, 미래세대를 위한 지역밀착형 산림·임업·목재산업’이라는 주제로 발표하여 산림뉴딜이 임업현장, 지역에서 어떻게 추진되는지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토론자 5명이(강석구, 신유근, 정규원, 최무열, 박찬열)이 소관 분야별로 ‘목재친화형 목재도시 조성방안’, ‘산림바이오매스를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방안’, ‘지역산림을 활용한 산림일자리 창출모형 개발’, ‘임업인의 소득원 개발을 통한 지역사회 발전방안’, ‘도심권 숲을 활용한 온실가스 저감 및 생활속 면역력 증진방안’을 각각 발표하여 산림뉴딜과 지역균형발전의 새로운 방안을 제시했다.

    최정기 한국산림과학회 회장이 좌장을 맡은 토론에는 최재관 농어업정책포럼이사장, 이미라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 한규성 충북대 교수, 강석구 도시재생특위위원, 신유근 ㈜영월이엔에스(ENS) 대표이사, 정규원 (사)농어업정책포럼 산림분과위원장, 최무열 한국임업인 총연합회장, 박찬열 국립산림과학원 연구관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토론자들은 정부, 학계, 단체, 임업인, 연구기관 등의 입장에서 열띤 토론을 벌이고 향후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산림뉴딜 및 케이(K)-포레스트 추진을 통해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일자리 창출, 임업인의 소득향상이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토론회에서 제시되는 여러 의견을 귀 기울여 듣고 발전 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