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방탄소년단 지민 "슈가 제안으로 음악 PM 맡아…멤버들 의견 정리한 역할"

기사입력 2020.11.20
  • 방탄소년단 글로벌 기자간담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DB
    ▲ 방탄소년단 글로벌 기자간담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DB
    방탄소년단 지민이 새 앨범 'BE'의 음악 PM으로 나섰다.

    20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는 새 앨범 'BE'(Deluxe Edition)을 발매하는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BE'는 '-이다', '존재하다'라는 뜻으로, 형태를 규정하지 않고 열린 의미를 가진 단어다. 지금 이 순간, 방탄소년단이 느끼는 감정과 생각, 그리고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관한 이야기를 담아낸다.
  • ▲ [GREETING] BTS (방탄소년단) 'Life Goes On' Global Press Conference
    특히 이번 앨범은 전곡 작사, 작곡은 물론이고 분야별로 Project Manager(PM)를 정해 앨범의 방향을 잡는 기획부터 콘셉트, 구성 등 앨범 작업 전반에 적극 동참했다.

    음악 전반적인 것을 총괄하는 PM으로 나선 지민은 "슈가 형이 제안을 해주셔서 제가 이번에 PM을 맡았는데 큰 역할을 한 것은 아니고, 취합하고 정리해서 회사에 보내고 회사의 의견을 멤버들에게 전달하는 간단한 역할을 했다"라고 겸손하게 소개했다. 이에 RM은 "사실 그런 의견을 전달하는 것이 어려운데 지민이 잘 해줘서 고맙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 새 앨범 'BE'는 오늘(20일) 오후 2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베일을 벗는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