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프듀 조작' 안준영 PD 실형 선고, 강동호·이가은·한초원·이진혁 등 피해자 공개

기사입력 2020.11.18
  •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피해자가 공개됐다.

    18일 서울고법형사1부는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의 투표 조작과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 유흥업소에서 접대를 받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안준영 PD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징역 2년을 선고했다. 김용범 CP도 1심과 같은 형량인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받았다.

    앞서 진행된 1심에서 재판부는 이 같은 혐의를 인정하며 안준영 PD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3700만 원을, 함께 기소된 김용범 CP에게는 징역 1년 8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보조 PD 이모 씨와 기획사 임직원 5명은 500만~100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안준영 PD는 이에 불복, 항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 조작 논란으로 실형 선고받은 안준영 PD / 사진: Mnet '프로듀스48' 제작발표회 제공
    ▲ 조작 논란으로 실형 선고받은 안준영 PD / 사진: Mnet '프로듀스48' 제작발표회 제공
    이날 항소심 재판부는 "자신들이 최종 선발할 멤버를 미리 정해놓았음에도, 시청자들의 온라인, 문자, 현장 투표로 멤버를 선발한다고 속여 유료 문자 투표를 하게 해 방송사로 하여금 수익금 상당을 취득하게 했다"라며 "안준영은 메인 프로듀서로서 연예기획사 관계자로부터 소속 연습생들에게 유리하게 도와달라는 취지의 부정 청탁 대가로 향응을 제공 받음과 동시에 방송사 직원으로서 청탁금지법을 위반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재판부는 "억울하게 탈락시킨 피해 연습생들에게 물질적배상도 중요하지만 이전에 명단을 공개하는 게 피해 구제의 시작이고 공정성 회복, 진실을 밝히는 차원에서 최선일 것이라 봤다"라며 투표 조작으로 피해를 입은 연습생 명단도 공개했다.

  • 최종 결과 조작으로 탈락한 피해자 공개 / 사진: Mnet 제공
    ▲ 최종 결과 조작으로 탈락한 피해자 공개 / 사진: Mnet 제공
    공개된 명단에 따르면 투표 조작으로 인해 시즌1은 1차 투표 조작으로 김수현, 서혜림이 탈락했고, 시즌2는 성현우(1차 조작),강동호(4차 조작) 피해를 입었다. 또한, 시즌3에서는 이가은과 한초원이 최종 투표 순위에서 각각 5위와 6위를 차지했지만 데뷔하지 못했고, 시즌4에서는 3차 투표 결과 조작으로 김국헌, 이진우가 탈락됐으며, 이후 최종 투표에서 구정모(6위), 이진혁(7위), 금동현(8위)이 순위에 들었지만, 데뷔 멤버로 발탁되지 못했다.

    데뷔조로 발탁된 연습생은 공개하지 않는 것과 관련해 재판부는" 연습생들 역시 자신의 순위가 조작된 걸 모르고 있던 걸로 보이고 이들도 피해자로 볼 수 있는 측면이 있다"라며 "만약 (순위를) 밝힐 경우 조작 행위를 한 피고인들을 대신하여 희생양 될 위험이 크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프로듀스' 시리즈가 조작으로 밝혀지며 '프로듀스X101'을 통해 발탁된 엑스원(X1)은 해체하게 됐고, 아이즈원(프로듀스48 데뷔조)은 활동을 이어가는 방향을 택했다. 다만 이와 관련해서 허위사실 등 각종 루머들이 양산됐고, 이에 아이즈원 소속사 측은 멤버들을 상대로 모욕적인 성희롱 발언 및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시키는 허위사실 적시 등을 지속적으로 일삼은 악플러를 고소하며 어떠한 선처와 합의도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