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Health

포스트 코로나 시대, 디지털 헬스케어로 맞선다

기사입력 2020.10.21
2020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 개최
  • 2019년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 현장/사진출처=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 홈페이지
    ▲ 2019년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 현장/사진출처=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 홈페이지

    포스트 코로나 이후 디지털 헬스케어를 포함한 미래의료의 모습을 논의하기 위해 국내 의료인 및 기업이 한자리에 모인다.

    대한병원협회(회장 정영호)가 주최하는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K-HOSPITAL FAIR)’가 ‘포스트 코로나와 미래 의료’를 주제로 10월 21일부터 23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는 코로나19 극복의 주역인 병원의료계와 의료산업계가 한국의 K-방역의 구체적인 내용을 선보이고 향후 닥칠 제2의 펜데믹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디지털 헬스 분야의 첨단 의료기기 기업들과 함께해 미래 의료를 엿볼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토종 AI 의사 닥터앤서가 함께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특별관’

    한국형 인공지능(AI) 기반 정밀의료솔루션 ‘닥터앤서’,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P-HIS) 등 2개 사업단이 한데 모여 ‘디지털 헬스케어’ 특별관을 꾸린다.

    ‘닥터앤서’는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보건부 산하 6개 병원 진료에 적용하는 교차 검증을 추진하며 글로벌 진출 첫 발을 뗐다. 한국인 환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된 닥터앤서가 인종과 생활습관이 다른 해외 환자 진료와 진단에 적용돼 안전성과 임상효과가 검증하여 글로벌 진출 기반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닥터앤서는 과기정통부가 2018년부터 지난 3년간 총 488억원을 투자하여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 및 22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등 연인원 총 1,962명이 참여하여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연계 분석하여 개발된 AI 의료용 소프트웨어(SW)이다.

    현재 국내 37개 의료기관에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닥터앤서가 지원하는 주요 8대 질환은 암(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치매, 뇌전증, 소아희귀유전질환 등이다. 닥터앤서는 뇌출혈 진단, 유방암 발생 위험도 예측, 치매 조기 진단 등 SW 등 일선 의료현장에서 질환의 예측∙진단을 지원할 수 있는 21개의 AI와 SW로 구성됐다.

    올해 최초의 병원의료계 학술행사, 비대면 의료 등 올해도 어김없이 의료계 유관기관 및 단체들이 학술행사를 대거 개최한다. K-HOSPITAL FAIR는 올해 수도권에서 개최되는 유일한 병원의료산업 전문행사이다. 코로나19 최전선에서 뛰고 있는 감염관리와 방역 분야 전문가들인 병원의료계, 의료산업계가 모이는 첫 자리인 만큼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열띤 토론과 함께 앞으로의 대응책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포스트 코로나와 미래 의료’포럼이 열린다. ‘COVID19와 의료정보보호’를 주제로 한 대한병원정보협회 학술대회, 한국의료복지건축학회의 ‘Post-Corona 19 for Healthcare Architecture'를 주제로 하는 병원건축포럼, 한국스마트의료기기산업진흥재단의 ‘포스트 코로나 대응 스마트의료기기 표준화 전략포럼’ 등 의료계 유관기관의 학술대회나 포럼 등이 코로나19 대응과 포스트 코로나 관련 내용으로 꾸려진다.

    박람회 관련 자세한 내용는 대한병원협회 회원협력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