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이재용 베트남行…푹 총리와 단독면담

기사입력 2020.10.19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월9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을 찾아 프리미엄 가전제품 판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월9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을 찾아 프리미엄 가전제품 판매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휴대전화 최대 생산 기지인 베트남으로 출국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단독 면담을 갖는다. 이 부회장은 네덜란드 출장에서 돌아온 지 닷새 만의 해외출장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베트남 푹 총리와 개별 면담을 갖고 베트남 사업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이 베트남 출장길에 오르는 것은 2018년 10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최근 베트남 정부가 외교관과 기업인 등의 자가격리를 면제해주는 '패스트트랙'(입국절차 간소화)을 적용하면서 이 부회장이 베트남을 방문할 수 있게 됐다.

    이 부회장과 푹 총리의 면담은 이번이 세 번째다. 두 사람은 2018년 10월 이 부회장의 베트남 방문과 지난해 11월 푹 총리의 한국 방문 당시 면담을 가졌다.

    이 부회장은 베트남 출장을 통해 건설 중인 R&D 센터와 휴대전화 공장 등도 직접 둘러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할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는 베트남 정부와 현지 투자와 생산 물량 등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보고있다.

    일각에선 신규 투자 계획을 발표할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베트남 현지에선 삼성이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공장 신설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삼성은 1995년 베트남 호치민에 삼성전자 법인을 설립해 TV 생산·판매를 시작한 이래, 스마트폰·디스플레이·배터리·전자부품 등으로 베트남 사업을 확대해 왔다. 현재 베트남에서는 스마트폰과 모바일기기를 중심으로, TV와 네트워크 장비·디스플레이·배터리 등을 생산하고 있다.

    베트남 공장의 스마트폰 연 생산량은 1억5000만대 정도로, 삼성전자 스마트폰 전체 생산량의 절반 수준이다. 삼성전자 베트남법인의 지난 2018년 수출액은 베트남 전체 수출액의 3분의 1 수준인 600억달러에 달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