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zip] 산다라박·렌→세정·후이까지…올해 뮤지컬 첫 도전한 아이돌 ★들

기사입력 2020.10.16
  • (왼쪽부터) 산다라박-렌-세정-후이 / 사진: YG, 쇼노트, 인사이트, 큐브 제공
    ▲ (왼쪽부터) 산다라박-렌-세정-후이 / 사진: YG, 쇼노트, 인사이트, 큐브 제공
    뮤지컬 배우로 거듭나 티켓 파워를 과시하는 아이돌 스타들. 올해 역시 많은 아이돌 스타들이 뮤지컬에 도전하며 활동 스펙트럼을 넓혔다. 올 한해, 수년간 쌓은 실력을 뮤지컬 무대서 가감 없이 보여준 스타들과 출연작을 소개한다.
  • 뮤지컬 '또!오해영 포스터, 산다라박 / 사진: 아떼오드 제공
    ▲ 뮤지컬 '또!오해영 포스터, 산다라박 / 사진: 아떼오드 제공
    투애니원 산다라박은 국내 데뷔 11년만에 뮤지컬에 도전했다. 뮤지컬 '또! 오해영'은 동명의 tvN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이름 때문에 얽힌 악연에 예지력이라는 미스터리가 더해지며 생겨나는 독특한 로맨스를 다뤘다. 산다라박은 엄친딸이자 박도경의 전 약혼녀 '또해영'으로 분했다. 또해영은 아름다운 미모에 능력까지 겸비한 완벽녀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 비밀을 숨기고 있는 인물이다. 산다라박은 교복을 입은 학생시절도 이질감 없이 소화하며 최강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 뮤지컬 '귀환' 포스터, 세정 캐릭터 포스터 / 사진: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
    ▲ 뮤지컬 '귀환' 포스터, 세정 캐릭터 포스터 / 사진: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오아이에 이어 구구단에서도 메인보컬로 활약한 세정은 지난 6월 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 무대에 섰다. '귀환'은 6.25 전쟁 당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으나 미수습된 전사자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로, 호국영사의 유해발굴을 다뤘다. 극 중 세정은 다른 이의 이름을 빌려 입대하는 해일의 쌍둥이 여동생 '해성' 역을 맡아 열연했다.
  • 뮤지컬 '제이미' 렌-MJ / 사진: 쇼노트 제공
    ▲ 뮤지컬 '제이미' 렌-MJ / 사진: 쇼노트 제공
    뉴이스트 렌과 아스트로 MJ는 뮤지컬 '제이미'에서 타이틀롤로 무대를 채웠다. 뮤지컬 '제이미'는 드랙퀸이 되고 싶은 17살 고등학생 제이미의 꿈과 도전, 그리고 가족의 사랑을 그린 작품. 두 사람은 주인공 제이미 역을 맡아 세상의 편견과 마주하는 성장 캐릭터를 선보이며 그간 보여준 적 없는 매력을 발산했다.
  • 뮤지컬 '광염소나타' 후이-주찬 / 사진: 신스웨이브 제공
    ▲ 뮤지컬 '광염소나타' 후이-주찬 / 사진: 신스웨이브 제공
    펜타곤 후이와 골든차일드 주찬도 데뷔 후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했다. 두 사람은 김동인의 단편소설 '광염소나타'를 원작으로 한 동명의 뮤지컬에서 주인공을 맡았다. 후이는 죽음에 다가설수록 아름다운 선율을 자아내는 비운의 작곡가 'J'역을, 주찬은 J의 뮤즈이자 타고난 천재 작곡가 'S'를 연기해 호평을 받았다.
  • 뮤지컬 '그날들' 포스터,방민아-인성 / 사진: 인사이트, 유본컴퍼니, FNC 제공
    ▲ 뮤지컬 '그날들' 포스터,방민아-인성 / 사진: 인사이트, 유본컴퍼니, FNC 제공
    걸스데이 출신 방민아와 SF9 인성은 '그날들'로 뮤지컬 데뷔를 앞두고 있다. 2013년 초연부터 꾸준히 사랑받아온 뮤지컬 '그날들'은 故김광석의 명곡들로 이뤄진 넘버와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20년 시간을 넘나드는 스토리로 관객을 매료했다. 극 중 인성은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청와대 경호원 '무영' 역을, 방민아는 신원을 알 수 없는 피경호인 '그녀' 역을 맡았다. 방민아는 걸스데이 메인 보컬에 이어 솔로 뮤지션으로도 활약한 바 있고, 그간 인성도 탄탄한 노래 실력을 보여준 만큼 두 사람이 뮤지컬 무대 위에서 보여줄 역량은 어떨지 기대가 쏠린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