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허쉬' 12월 11일 첫방송 확정, '신박한 콤비' 예고하는 황정민·임윤아

기사입력 2020.10.13
  • '허쉬'로 호흡 맞추는 황정민, 임윤아 / 사진: 샘컴퍼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 '허쉬'로 호흡 맞추는 황정민, 임윤아 / 사진: 샘컴퍼니,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허쉬' 황정민, 임윤아가 신박한 콤비의 탄생을 알렸다.

    오는 12월 1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극본 김정민, 연출 최규식)는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와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생존형' 인턴의 쌍방 성장기이자,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그린다.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평범한 직장인 기자들, 생존과 양심 그 딜레마의 경계에서 끊임없이 부딪히고 흔들리는 이들의 세계를 유쾌하면서도 다이내믹하게 풀어낸다. 정진영 작가의 소설 '침묵주의보'를 원작으로 보다 리얼하고 현실적인 기자들의 '찐' 세계를 펼쳐낸다.

    극 중 황정민은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 한준혁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정의와 진실을 쫓는 기자를 꿈꾸며 신문사 '매일한국'에 몸담은 지 어언 12년, 한준혁은 누구보다 뜨거웠지만 타협과 거짓으로 가득 찬 현실을 마주하고 누구보다 빠르게 식어버린 열정 제로의 기자다. 한때는 열정 충만한 베테랑 기자였지만 이제는 관심보단 무관심으로, 똘기보단 취기로 버티는 그는 '매일한국'이 공식 지정한 '제목 낚시의 달인'. 꺼져가던 열정의 불씨를 다시 살리게 해준 결정적 사건을 계기로 기자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는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곡성', '베테랑', '국제시장', '신세계' 등 내로라하는 흥행작을 탄생시킨 황정민의 출연 소식은 일찌감치 드라마 팬들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약 8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에 나서는 황정민은 "사실적이면서도 독특한 소재인 '허쉬'의 대본을 보며 강한 끌림을 느꼈고, 손에서 쉽게 놓지 못했다"며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임윤아는 밥은 펜보다 강하다고 외치는 '생존형' 인턴 이지수로 변신한다. 이지수는 할 말은 하고야 마는 당찬 매력의 소유자다. 가족의 행복한 일상을 뒤흔든 사건을 계기로 '매일한국' 입성을 꿈꾸게 된 이지수. 그곳에서 멘토이자 사수인 한준혁을 만나 진짜 기자로 성장하는 열정 만렙의 인턴으로 활약한다. 무엇보다 끊임없이 부딪히며 서로에게 성장과 각성의 자극제가 되어줄 한준혁, 이지수를 완벽하게 구축할 황정민과 임윤아의 만남이 기다림마저 설레게 한다.

    배우로서의 필모그래피를 차근히 쌓아온 임윤아는 지난해 영화 '엑시트'를 통해 호평과 흥행을 모두 잡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한층 더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으로 이지수의 성장기를 유쾌하면서도 진정성 있게 풀어갈 그의 변신이 기대를 더하는 대목. 임윤아는 "존경하는 황정민 선배와 호흡을 맞출 수 있게 되어서 기쁘고 설렌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수가 성장해가는 과정을 시청자들도 깊이 공감하실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남다른 각오를 덧붙였다.

    '허쉬'의 제작을 맡은 종합콘텐츠 스튜디오 키이스트는 올 한 해만 6편의 드라마를 선보이며 작품마다 차별화된 작품성과 화제성으로 명실공히 국내 최고 제작사로서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키이스트가 오랜 기간 준비한 '허쉬'는 황정민, 임윤아 두 배우의 만남만으로도 뜨거운 화제를 낳고 있는 가운데, 박성혜 대표는 "기획부터 제작까지 오랜 공을 들인 작품인 만큼, 2020년 하반기를 대표할 완성도 높은 오피스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는 '경우의 수' 후속으로 오는 12월 11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