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추석 음식을 더 특별하게! 구워먹는 치즈 이용한 ‘꼬치산적, 고기잡채’ 레시피

기사입력 2020.09.28
  • 이번 추석에는 명절 단골 음식인 꼬치산적과 고기잡채를 좀 더 특별하게 만들어보면 어떨까? 농촌진흥청이 구워서 먹으면 더 맛있는 ‘할루미 치즈’를 활용한 추석 특별 요리 레시피를 소개했다.

  • 구운 할루미 치즈 /사진=픽사베이
    ▲ 구운 할루미 치즈 /사진=픽사베이

    할루미 치즈(Halloumi Cheese)는 별도의 숙성 과정 없이 만든 뒤 바로 먹는 신선 치즈의 한 종류로, 지중해의 키프로스에서 유래됐다고 알려졌다. 칼슘이 100g 기준 약 600mg 들어있어 성장기 어린이들의 뼈 발육과 노년층의 골다공증 예방에 좋다.

    일반적으로 치즈를 만들 때 우유에 유산균을 첨가해 발효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때 유산균의 작용으로 치즈의 피에이치(pH)가 5.2 정도로 낮아지게 되면 열에 녹고 늘어나는 특징을 갖게 된다.

    할루미 치즈는 제조할 때 유산균을 넣지 않고, 우유를 응고시키는 효소(렌넷)만 첨가해 만들기 때문에 열을 가해도 녹지 않는다. 열에 녹지 않기 때문에 굽거나 튀기는 요리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으며, 그냥 먹어도 특유의 식감과 고소한 맛을 즐기기에 충분하다. 대부분 150∼200g 단위의 흰색 블록 모양으로 판매되고 있다.

    고소한 맛과 독특한 식감의 할루미 치즈는 너무 얇게 썰지 않아야 특유의 식감과 맛을 제대로 살릴 수 있다. 개봉 후에는 되도록 빨리 먹는 것이 좋으며, 남은 치즈는 조금씩 나눈 뒤 밀봉해 냉동보관 하는 것을 권한다.

    할루미 치즈 꼬치 산적

    할루미 치즈, 쪽파, 맛살, 햄, 단무지를 비슷한 길이로 썰어 꼬치에 꽂아 밀가루와 달걀물에 묻힌 뒤 노릇하게 구워낸다.

  • 이미지=농촌진흥청
    ▲ 이미지=농촌진흥청
    재료

    할루미 치즈 250g, 햄(김밥용) 1팩, 맛살 240g, 쪽파 ½단, 단무지(김밥용) 1팩, 꼬치 16개, 밀가루 약간, 달걀물 적당량, 식용유 적당량

    요리법

    1. 할루미 치즈는 새끼손가락 굵기인 약 1cm 두께, 6~7cm 길이로 네모지게 썬다.
    2. 쪽파는 머리 부분만 준비하여 맛살, 햄, 단무지와 함께 할루미치즈와 같은 길이로 썬다.
    3. 꼬치에 맛살→할루미 치즈→쪽파→단무지→햄 순으로 길이를 맞춰 꽂아 산적을 만든다.
    4. 산적을 밀가루→달걀물 순으로 묻힌 뒤 기름 두른 팬에 얹는다. 앞뒤로 뒤집어가며 노릇하게 굽는다.

    할루미 치즈 고기 잡채

    식용유를 두른 팬에 밑간한 소고기를 볶다가 미리 썰어둔 할루미 치즈를 당면 대신 넣고 각종 채소와 양념을 넣으면 씹는 맛이 살아있는 이색 잡채를 만들 수 있다.

  • 이미지=농촌진흥청
    ▲ 이미지=농촌진흥청
    재료

    할루미 치즈 200g, 소고기 100g, 미나리 50g, 홍고추 ½개, 다진 마늘 1큰술, 소금 약간, 후춧가루 약간, 식용유 약간

    양념

    간장 30ml(약 1½큰술), 다진 대파 ½큰술, 설탕 10g, 참기름 1작은술, 후춧가루 약간

    요리법

    1. 소고기는 핏물을 닦고 5cm길이로 도톰하게 썬다. 미나리도 같은 길이로 썬다.
    2. 할루미 치즈는 5cm 길이의 미나리 두께로 얇게 썰고, 홍고추는 어슷하게 썰어 씨를 턴다.
    3. 소고기에 다진 마늘, 소금, 후춧가루를 넣고 밑간을 한 뒤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넣어 볶는다.
    4. 고기가 어느 정도 익으면 할루미 치즈, 미나리, 양념 재료 순으로 넣고 볶다가 홍고추를 넣고 볶아낸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