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와이즈스톤, AI 품질 표준화 이끈다...‘인공지능품질연구포럼’ 발족

기사입력 2020.09.25
  • 인공지능품질연구포럼 창립총회/사진제공=와이즈스톤
    ▲ 인공지능품질연구포럼 창립총회/사진제공=와이즈스톤

    인공지능(AI) 품질 표준화를 위해 산·학·연 전문가들이 한데 모였다.

    와이즈스톤(대표이사 이영석)이 지난 24일 서초동 와이즈스톤 본사에서 '인공지능품질연구포럼' 창립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공지능품질연구포럼'은 AI 품질 표준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목적으로 발족한 포럼이다. 와이즈스톤을 주축으로 AI 및 SW 품질 분야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포럼은 AI 산업 활성화 과정에서 야기되는 품질 이슈 및 국민의 재산 및 생명과 직결되는 안전 문제 등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창립총회에서는 정혜정 평택대학교 데이터정보학과 교수가 초대 의장으로 선출됐다. 정 교수는 취임사를 통해 “인공지능 품질 분야에 특화된 포럼을 발족했다는 것에 매우 큰 의미가 있다”라고 말하며, “이 자리에 모인 인공지능 전문가분들과 함께 인공지능 품질 표준화 연구활동을 통해 AI 강국 토대 마련에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인공지능품질연구포럼'은 AI 품질 표준화를 위한 객관적인 품질 모델 개발 등 다양한 연구·개발 활동을 펼친다.

    주요 활동으로는 AI 특성에 맞는 품질평가 기술 및 평가모델 연구·개발, 세미나 및 워크숍을 통한 AI 품질 기술·정보 확산 및 보급, AI 품질 표준화 전략 수립 및 국내·외 표준화 활동, 산학연 전문가 풀(Pool)을 통한 표준화 정책 개발 및 제안 등이다.

    창립총회가 끝난 뒤에는 ‘Software Quality, AI + Big Data’라는 주제로 토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AI는 ICT 기술 융합으로 탄생한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는 의견이 제시되었다. 이에 토론 참석자들은 AI의 특수성을 반영한 새로운 품질 평가 모델이 마련돼야 한다는 등 폭넓은 의견을 나누었다.

    '인공지능품질연구포럼'은 AI와 SW 품질 분야 뿐만 아니라 데이터 분야 등 ICT 분야별 전문가를 영입할 예정이다. 다양한 분야의 산·학·연 전문가를 영입함으로써 외연을 확장하고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한편, '인공지능품질연구포럼'은 오는 10월 세미나를 개최하고 공식 활동을 이어간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