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검객' 장혁 "이민혁, 타고난 운동신경에 절실한 노력 더했다"

기사입력 2020.09.17
  • '검객'에서 태율 역을 맡은 이민혁과 장혁 / 사진 : 조선일보일본어판DB,오퍼스픽쳐스 제공
    ▲ '검객'에서 태율 역을 맡은 이민혁과 장혁 / 사진 : 조선일보일본어판DB,오퍼스픽쳐스 제공
    배우 장혁이 자신의 아역으로 등장한 이민혁에게 진심어린 박수를 전했다. 이민혁은 아이돌그룹 비투비의 멤버로, 영화 '검객'으로 사극 액션에 도전하게 됐다.

    17일 영화 '검객'의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려 배우 장혁, 김현수, 최재훈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검객'은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는 추격 액션 영화다.

    이민혁은 장혁과 함께 태율 역을 보여줬다. 최재훈 감독은 "오디션을 많이 봤다"며 "저희가 처음부터 강조했던 부분이 '대역은 없다'였다. 액션을 할 수있을까가 가장 큰 조건 중 하나였다. 캐스팅할 때는 몰랐지만, 이민혁이 운동신경 좋기로 유명하더라. 천만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이민혁이 액션 장면을 정말 잘 소화했다. 대사가 많은 영화가 아니라 눈빛으로 표현해야 했다. 삶과 설움 등 감정이 담겨야 하는데 클로즈업 들어갔을 때, 장혁과 그 싱크로율이 느껴지더라. 연출을 하며 공허한 눈빛을 많이 요구했었는데 잘 표현됐다"며 "제대 축하하고 고맙다"는 말을 덧붙였다.

    선배로서 옆에 함께 있던 장혁이 말을 이어갔다. 장혁은 "이민혁이 운동신경이 좋은 것은 맞다. 그런데 정말 열심히 노력을 많이 했다. 액션 훈련하러가서 합을 만들기까지, 옆에서 지켜봤을 때 그렇게까지 만들수있는 것은 집중도도 있지만 이 배역을 하겠다는 노력이 뒷받침 되지 않았다면 나오지 않았을거다. 배우로서 알아가는 과정이나 준비하는 과정이 굉장히 절실했다"며 "굉장히 성실한 친구"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우 장혁, 김현수, 이민혁, 정만식, 조 타슬림 등이 열연한 영화 '검객'은 오는 9월 23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