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종합] "이제는 웃는거야, 스마일어게인" 역시 엄정화 '오케이마담'(feat.김남길)

기사입력 2020.08.03
  • 카메오로 출연한 배우 김남길과 영화 '오케이마담' 주역들 /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DB
    ▲ 카메오로 출연한 배우 김남길과 영화 '오케이마담' 주역들 /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DB
    "이제는 웃는거야, 스마일 어게인~"

    영화 '오케이 마담'을 보고난 후, 딱 떠오른 곡, 엄정화의 '페스티발'이다. 그때 그 여름에 다시 웃자고 힘을 주었던 엄정화가 코로나 19로 힘들어하는 이번 여름 영화 '오케이 마담'으로 찾아왔다. 힘들고 지친 요즘, 가장 힘을 주는 것은 아마도 웃음과 사랑이 아닐까. 그 지점에 도달한 영화가 바로 배우 엄정화를 비롯해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 등이 함께 만든 영화 '오케이 마담'이다.
  • 3일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영화 '오케이마담'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철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배정남, 이선빈이 참석했다.

    영화 '오케이마담'은 난생처음 해외 여행길에 오른 미영(엄정화)과 석환(박성웅) 부부가 비행기 납치사건에 휘말리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이상윤은 테러리스트, 배우 배정남은 승무원, 배우 이선빈은 미스터리한 승객 역을 각각 맡아 활약을 펼친다.

    '오케이마담'은 비행기 납치극을 주요 소재로 삼는다. 비행기를 납치하려는 북한 사람들에 맞선 미영, 석환 등 승객, 승무원, 기장 등의 이야기를 담는다. 엄정화는 "액션 연습하면서도 통쾌했다. 타격이 잘 맞았을 때 쾌감이 있다. 연습 동안에도 느꼈다. 그 액션 장면으로 인해서 통쾌함과 시원함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부부 호흡을 맞춘 엄정화와 박성웅, 그리고 이상윤 사이에는 미묘한 기류가 흘렀다. 엄정화를 향한 이상윤의 멜로를 박성웅이 사전 차단하고 나선 것. 박성웅은 "철승과 미영 사이에 멜로는 없었다. 제가 말이 많다 보니 애드리브를 많이 쳤는데, '멜로 눈깔'도 그렇게 나왔다. 멜로는 없었다고 기억한다"고 말했고, 이상윤은 "저는 나름 표현했다"고 답했다. 이에 박성웅은 "절대 없었다. 북으로 가라"고 석환에 빙의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폭소케 했다.

    박성웅과 엄정화의 부부호흡은 그만큼 좋았다. 박성웅은 "케미를 맞추기 위해서 촬영 맞추기 위해 엄정화와 술자리를 많이 가졌다. 그때부터 애교 연습을 했다. 덕분에 이런 모습이 나오게 됐다"고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엄정화는 "박성웅 자체가 저를 위해주고 어떻게든 도움이 되려고 해주는 모습이 감동이었다. 행복했다. 박성웅이 처음은 어려웠다. 만나기 전에는 어려워서 어떻게 그런 귀여운 부부 역할을 하지? 라고 두려웠는데, 첫 촬영에서 그것이 산산이 부서졌다. 굉장히 사랑스러운 면을 많이 가진, 그런 배우인 것을 확인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 이상윤은 북한 사투리에 레고 머리를 더한 파격적인 악역(?) 스타일을 펼친다. 이상윤은 "앞에서 뒤를 모르게끔 잘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이 역할을 준비했던 것 같다. 악역이지만 완전한 악역은 아니지 않나"라며 "실제로 북에서 오신 분에게 배웠다. 북한에도 표준말이 있다고, 선생님께서는 우리가 흔히 북한 말은 이렇다고 알고있는 억양을 쓰지 말라고 하시더라"라고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사투리를 쓰는 것은 이상윤 뿐만이 아니었다. 배정남도 특유의 억양으로 극의 코믹을 이끌어 냈다. 배정남은 "역할을 준비하면서 전문직이다 보니, 고객을 대할 때는 표준어를 쓰고, 아무래도 프로페셔널하게 보이고 싶었다"며 실제 승무원 교육하는 곳에서 배웠다고 밝혔다.
  • 영화 '오케이 마담'은 오랜만에 즐기는 성룡 액션 같은 느낌을 준다. 온 가족이 함께 모여 볼 수 있는 특선 오락 영화의 맛이랄까. 이선빈은 "관전 포인트를 하나만 꼽을 수가 없다. 카메오 선배님들이 나오실 때마다, 특유의 각자 가진 캐릭터가 다르고 재미있는 포인트가 될 것 같다. 생각하지 못한 극 안에서 카메오 선배님과 승객들의 애드리브, 코믹 요소들, 개그감이 나올 수 있는 대사들이 중간중간 쏠쏠한 재미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선빈의 말처럼 배우 김남길, 정만식, 전수경 등이 각각의 캐릭터로 '오케이 마담'을 더욱 풍성하게 한다. 한 공간에서 줄 수 있는 장르적 쾌감이 더해진 것. 웃음은 모든 것을 이긴다. 코로나 19로 축 처진 어깨를 쭉 펴게 할 해피 바이러스는 오는 8월 12일 개봉하는 영화 '오케이 마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