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 영탁, 동갑내기 절친 그렉과 찐 우정 공개

기사입력 2020.07.30
  • 트로트 가수 영탁이 동갑내기 외국인 친구 그렉과의 우정을 공개한다.

  • 사진 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사진 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오늘(3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이하 어서와)’에서는 한국살이 13년 차 그렉, 5개월 차 데이비드의 일상이 공개되는 가운데, 가수 영탁이 특별 게스트로 깜작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영탁은 그렉과 함께 보낸 무명시절을 언급했다. 영탁은 “무명시절에 그렉이 응급실에 실려 갔던 적이 있다”라며, 당시 가족도 없이 혼자 병실에 누워있던 그렉을 위해 한달음에 병원으로 달려갔던 사연을 공개했다. 그렉은 “당시 한국에 가족이 없어서 많이 힘들었던 시기였다”라며 참아왔던 눈물을 흘렸고, 사연을 듣던 신아영은 “아무 이유 없이 잘해주는 가족 같다”며 두 사람의 우정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 사진 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사진 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한편, 힘들었던 과거를 딛고 성공한 두 친구의 모습은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에 전셋집을 얻었다”고 깜짝 고백한 영탁이 “대한민국에서 알아주는 가수가 된 그렉이 더 대단하다”고 말하자 그렉은 “영탁이 없었으면 나도 없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영탁은 “성공한 이후로 그렉과 처음 출연하는 프로그램이다”라고 밝히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영탁과 그렉의 힘들었던 과거사는 7월 30일(목)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