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식품

비타민 C·에스트로겐 풍부한 ‘백향과’, 피부 미용에도 좋은 ‘여신의 과일’

기사입력 2020.07.20
  • 올여름, 무더위로 인한 피부 노화가 걱정된다면 제철 맞은 백향과를 즐겨보면 어떨까?

  • 백향과는 노화 방지 효과가 있는 비타민 C가 석류보다 7배 많고, 니아신은 5.2배,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성분은 5배, 칼륨을 1.4배나 많이 들어있어 ‘여신의 과일’로 불린다.

    백향과는 브라질이 원산지인 아열대 과일 ‘패션프루트’로, 100가지 향이 난다고 해서 ‘백향과’라는 이름이 붙었다. 백향과는 과육에 가득 찬 검을 씨와 노란 과육을 떠먹으면 독특한 향과 톡 쏘는 신맛, 달콤한 끝 맛을 즐길 수 있어 인기가 높다.

  • 사진=농촌진흥청
    ▲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백향과는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7월 중순 수확을 앞두고 있다. 올해 초 기준, 백향과의 재배 면적은 36.5ha(헥타르)로, 국내 아열대 과수 품목 중에는 망고(62ha) 다음으로 넓다.

    전북, 전남, 경북, 제주 등으로 주로 비닐온실에서 난방해 재배(가온재배)하는 백향과는 농가에 따라 연간 1∼2회 수확하는데, 여름 수확은 7월 중순에서 8월 중순까지 30∼40일간 계속된다. 다 익은 채 저절로 떨어진 열매를 줍거나 짙은 자주색으로 변한 과실을 손바닥으로 가볍게 건드려 떨어지는 과실을 수확한다.

    수확한 열매는 비닐 팩에 넣어 5℃에 냉장 보관하면 1개월 정도 변질을 막을 수 있다. 냉동 보관한 뒤 상온에서 녹인 과육을 설탕과 함께 섞은 후 청을 만들거나 잼 등으로도 가공할 수 있다.

    생과일로 즐기려면 수확 후 4∼5일 정도 상온에 두었다 먹으면 된다. 이렇게 하면 신맛은 줄고 특유의 향과 함께 풍부한 과즙을 맛볼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