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출사표' 나나 "박성훈과 재회? '저스티스'에서는 호흡 맞출 일이 없었다"

기사입력 2020.07.01
  • 출사표 제작발표회 / 사진: KBS 제공
    ▲ 출사표 제작발표회 / 사진: KBS 제공
    나나가 '출사표'를 통해 박성훈과 재회했다.

    1일 KBS 공식 유튜브 채널 등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극본 문현경, 연출 황승기·최연수)(이하 '출사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출사표'는 취업 대신 출마를 선택한 취준생 구세라(나나)와 좌천당한 엘리트 사무관 서공명(박성훈)이 불량 정치인들을 응징하는 오피스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특히 '저스티스' B팀 연출을 담당한 황승기 감독과 당시 열연을 펼친 나나, 박성훈이 다시 호흡을 맞춰 기대감을 높인다. 나나는 "'저스티스'에서 감독님과 호흡을 맞췄기 때문에 성향이나 촬영장 분위기 이런 것들에 대해 알고 있고, 신뢰가 높았다"라며 "그래서 대본을 보기도 전에 함께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대본 또한, 재미있고 밝고 좋은 에너지를 줬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성훈 오빠랑은 '저스티스'에서 만났는데, 거의 호흡을 맞출 일이 없어서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이번에는 많이 호흡을 맞출 수 있기 때문에 기대감이 크다"라고 답해 기대감을 높였다.

    박성훈은 황승기 감독과 세 번째 만남이라고 밝히며 "앞서 작품을 같이 하면서 깊은 유대와 신뢰가 있다"라며 "'구의회를 바탕으로 여성 캐릭터가 주체적으로 이끌어가는 대본이 있는데, 나나 씨가 출연한다'면서 재미있게 놀아보자고 해서 즐겁고 감사한 마음으로 출연하게 됐다"라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출사표'는 오늘(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