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일반

65세 이상 어르신 대상 ‘폐렴구균 예방접종’ 병·의원까지 확대…22일부터 무료 접종

기사입력 2020.06.19
  • 질병관리본부가 건강 보호와 코로나19에 의한 중증 폐렴 예방 등을 위해 65세 이상 어르신의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당부했다.

  • 질병관리본부는 어르신의 침습성 폐렴구균 감염증 예방으로 질병 부담을 감소하고 건강수명 연장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13년 5월부터 전국 보건소에서 어르신 폐렴구균 예방접종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어르신 폐렴구균 접종은 보건소 접종으로 접종률이 70% 수준이었으나, 2020년에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1/4수준으로 감소했다.

    폐렴은 국내 사망 원인 중 3위(45.4%, 2018년 기준)이며,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에서는 폐렴구균으로 인한 침습성 폐렴구균 감염증(균혈증을 동반한 폐렴, 뇌수막염, 심내막 등)은 치명적이다. 폐렴구균 감염으로 균혈증, 뇌수막염으로 진행되면 치명률은 60~80%까지 증가해 주의가 필요하다.

  • 이미지=질병관리본부
    ▲ 이미지=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는 6월 22일(월)부터 전국 65세 이상 어르신의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민간 병·의원(지정 의료기관)까지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65세 이상 어르신 중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어르신들은 6월 22일(월)부터 12월 31일(목)까지 주소지와 관계없이 민간 병·의원(지정 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무료접종을 받을 수 있다. 예방접종이 가능한 민간 병·의원(지정 의료기관)은 관할 보건소 문의 및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cdc.go.kr) 또는 이동통신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감염병 고위험군인 어린이와 어르신들의 안전한 예방접종 실시를 위해 병·의원 방문 전 사전예약,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등의 예방접종 행동 수칙을 준수하도록 하고, 의료기관은 사전예약 접수, 예방접종 장소와 진료실 분리, 의료기관 입구에 손 소독제 비치 등의 안전 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