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소녀시대 윤아→'미쟝센' 심사위원 임윤아 위촉

기사입력 2020.06.10
  • 심사위원이 된 윤아(소녀시대) /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
    ▲ 심사위원이 된 윤아(소녀시대) /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
    영화 '엑시트'로 900만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소녀시대의 멤버이자 배우 임윤아가 '제1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심사위원이 된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측은 10일 "임윤아가 제1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 코미디 장르인 ‘희극지왕’ 부문 명예 심사위원이 되어 한국 영화의 미래를 이끌어 갈 신인 감독 찾기에 나선다"고 밝혔다.

    임윤아는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완성하며, 배우로 발돋움 하고 있다. 임윤아는 스크린 데뷔작인 ‘공조’(2018)에서 민영 역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 관객수 780만을 기록하여 영화계의 주목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첫 주연작 ‘엑시트’(2019)에서 주체적인 캐릭터 ‘의주’ 역으로 열연해 관객수 940만을 동원하며 단숨에 ‘충무로 흥행 여신’으로 등극했다. 이어 올 하반기에는 JTBC드라마 '허쉬'에서 인턴기자 이지수 역을 보여줄 예정.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유능한 신인 감독들을 발굴하는 국내 유일의 장르 단편 영화제로, 오는 6월 25일 개막부터 7월 1일 폐막식까지의 모든 프로그램을 네이버TV ‘미쟝센 단편영화제 MSFF’ 채널에서 무료로 상영한다.
  • ▲ '엑시트 오픈토크' 윤아(Yoona), "공조 '처제'와 엑시트 '의주' 중 더 닮은 모습은?"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