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종합] 대구 제이미주병원에서 61명 무더기 확진! 27일 ‘코로나19’ 발생 현황

기사입력 2020.03.27
  • 대구 달성군 제이미주병원에서 61명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3월 27일 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 수는 9,332명(해외유입 309명, 외국인 31명)이며, 이 중 4,528명이 격리 해제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91명이고, 격리 해제는 384명 증가해 전체적으로 격리 중 환자는 감소했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8명 추가되어 총 139명을 기록했다.

  • 국내 코로나19 발생은 약 81.8%가 집단 발생과 연관성이 확인됐으며, 기타 산발적 발생 사례 또는 조사·분류 중인 사례는 약 14.9%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대구 34명, 서울 12명, 경기 11명, 경북 9명, 인천 3명, 울산과 충북 각 2명, 부산, 광주, 대전, 경남, 제주에서 각 1명씩 발생했으며, 검역에서는 13명의 확진 환자가 추가됐다.

  • 시도별 확진 환자 현황(3.27. 00시 기준, 1.3 이후 누계) /이미지=질병관리본부
    ▲ 시도별 확진 환자 현황(3.27. 00시 기준, 1.3 이후 누계) /이미지=질병관리본부

    서울시 구로구 소재 콜센터 관련해서는 3명이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되어(접촉자 3명) 3월 8일부터 현재까지 163명(직원 97명, 접촉자 66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확진된 3명은 모두 11층 콜센터 소속 확진자가 방문했던 경기도 부천시 소재 생명수교회 관련 접촉자다.

    대구에서는 달성군 소재 제이미주병원(환자 286명, 종사자 72명)에서 3월 26일 입원환자 1명이 확진되어 직원 및 환자 355명에 대한 검사를 한 결과, 61명(환자 60명, 간병인 1명)이 추가로 확진되어 현재까지 62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해당 의료기관은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에 위치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 3월 21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된 바 있으나, 3월 24일 입원환자 1명이 증상이 발생하여 확진됐다. 접촉자 및 감염 경로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며, 해당 건물 전체 이용자에 대한 검사를 할 예정이다.

  • 중대본은 최근 해외유입 환자 비율이 높아짐에 따라서 오늘(27일) 0시부터는 미국발(發)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다. 또한 4월 5일까지 최대한 집안에 머무르면서 외출을 자제하고, 직장에서도 직원끼리의 접촉을 최소화하며, 감염 위험이 높은 일부 시설과 업종의 운영을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3월 27일 코로나19에 대한 보다 적극적이고 효율적인 연구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과기부, 식약처 및 의료기관과 함께 민관협의체 구성 및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관련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