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황각규 롯데 부회장 "코로나 이후 M&A 모색…IPO 추진"

기사입력 2020.03.27
  •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롯데지주 제공
    ▲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롯데지주 제공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27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비즈니스 생태계에서 플랫폼 역할을 강화하겠다"며 "그룹의 온라인 유통 사업을 일원화하고, 최대 강점인 소비자 접점 오프라인 매장을 결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짜임새 있고 압도적인 경쟁력을 갖춘 수직 계열화한 유통 플랫폼을 출범하겠다"며 "플랫폼에 유통, 서비스, 문화 등 접점에서 확보된 빅데이터와 AI를 기반으로 하는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탑재하겠다"고 설명했다. 롯데는 현재 이와 같은 플랫폼을 다음 달 '롯데ON'이라는 이름으로 선보인다.

    또한 황 회장은 "코로나 이후 국내외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에서 M&A 기회를 모색하고 준비하겠다"며 M&A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호텔롯데 상장에 대해서는 "IPO를 통해 보다 투명한 지배구조 체제를 완성하고,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성장동력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신동빈 회장과 황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송용덕 부회장과 윤종민 지주 경영실장을 신규 선임했다. 사외이사로는 이윤호 전 지식경제부장관과 곽수근 서울대 교수, 권오곤 한국법학원 원장, 김병도 서울대 교수를 재선임하고 이장영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을 신규 선임하는 등 원안대로 안건이 모두 의결됐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