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뉴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전 계약 첫날 1만대 돌파… 역대 최대 기록 달성

기사입력 2020.03.26
  • 현대차가 지난 25일부터 사전 계약에 들어간 '올 뉴 아반떼'의 첫날 계약 대수가 1만58대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기존 아반떼 한 달 평균 판매 대수 5175대의 약 두 배에 해당하는 수치이며 6세대 아반떼 첫날 사전 계약 대수 1149대의 약 9배에 가까운 수치이다.

    특히 전 세계적인 SUV 열풍으로 인해 최근 5년간(2015~2019년) 국산 준중형 세단 수요가 무려 32%나 감소한 시장 상황에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달성한 것이어서 의미가 적지 않다.(국산 준중형 세단 산업 수요: 2015년 18.1만대 → 2019년 12.3만대, 국산 소형 SUV 산업 수요: 2015년 8.6만대 → 2019년 18.4만대)

    현대차 관계자는 "금기를 깨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완전히 새로운 상품성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트림을 구성한 것이 고객들의 기대감에 부응하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현대차, 올 뉴 아반떼 / 현대차 제공
    ▲ 현대차, 올 뉴 아반떼 / 현대차 제공

    실제로 올 뉴 아반떼는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바탕으로 정교하게 깎아낸 보석처럼 입체적으로 조형미를 살린 외관과 운전자 중심 구조로 설계된 실내가 어우러져 고객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여기에 탑승자 뿐만 아니라 보행자까지 세심히 배려하는 최첨단 안전 장치를 상당 부분 기본 적용한 것에 대한 호응도 높았다.

    국내 준중형 세단 최초 적용된 전방 충돌 방지 보조는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는 경우 및 전방의 차량, 보행자, 자전거 등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에 자동으로 제동한다.

    또한, 차로 변경 시 후측방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경고음과 차량 제어를 돕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진 주차∙출차 시 후방 장애물 인식 및 제동을 돕는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등을 탑재해 고객들의 기대 수준을 만족시켰다.

    다양한 옵션 구성으로 소비자의 선택권을 강화한 부분도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었다. 모던 트림에서는 고객 선호 사양인 현대 스마트센스 I, 인포테인먼트 내비 II, 통합 디스플레이 등 10종의 인기 패키지를 모두 선택할 수 있도록 옵션을 구성해 고객 취향에 꼭 맞는 자동차를 선택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올 뉴 아반떼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스마트 1531~1561만원, 모던 1899~1929만원, 인스퍼레이션 2392~2422만원이며, LPi(일반판매용) 모델 스타일 1809~1839만원, 스마트 2034~2064만원, 모던 2167~2197만원의 범위에서 책정된다.(※단, 위 가격은 사전 계약 참고용으로 최종 가격은 추후 출시 시점에 공개, 개별소비세 1.5% 기준)

    현대차는 다음 달 7일, 개발을 주도한 젊은 연구원들이 아반떼를 소개하는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박싱' 영상을 현대차 홈페이지 및 유튜브를 통해 공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