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리뷰] 영화 ‘그 누구도 아닌’, 지금의 나와 과거의 나는 같은 사람일까?

기사입력 2020.03.25
  • 이미지=영화 ‘그 누구도 아닌’ 포스터
    ▲ 이미지=영화 ‘그 누구도 아닌’ 포스터

    사람이 어느 정도 나이가 들면, 과거의 나와는 많은 것이 변했음을 발견하게 된다. 지금의 나는 수많은 과거의 나로부터 만들어진 것이겠지만, 지금의 나와 과거의 내가 같은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그 누구도 아닌’은 자신에게서 벗어나고자 하는 욕망에서 출발한 영화다. 남편과 파리로 이주해 작은 학교의 선생님으로 평범하게 살아가던 ‘르네(아델 에넬)’ 앞에 어느 날, 옛 동료 ‘타라(젬마 아터튼)’가 나타난다.

  • 이미지=영화 ‘그 누구도 아닌’ 스틸컷
    ▲ 이미지=영화 ‘그 누구도 아닌’ 스틸컷

    타라로 인해 7년 전 범행이 드러나 경찰에 잡힌 르네는 인생의 아이러니인지 최악의 순간에 그토록 기다려온 첫 아이를 가진 사실을 알게 된다. 엄마로서 새 인생의 출발을 앞둔 르네는 잊고 싶었던 과거의 기억과 다시 마주하게 된다. 스무 살의 ‘산드라’, 열세 살의 ‘카린’, 그리고 여섯 살의 ‘키키’. 각각 다른 나이와 이름을 가진 과거의 ‘르네’ 자신이다.

    과거의 ‘르네’들은 그녀의 암담한 현실의 이유를 설명한다. 더불어 잔인하고 어두웠던 인생의 시작을 지우기 위해, 과거의 나와 다른 삶을 찾기 위해 르네가 얼마나 처절하게 투쟁해 왔는지를 보여준다.

  • 이미지=영화 ‘그 누구도 아닌’ 스틸컷
    ▲ 이미지=영화 ‘그 누구도 아닌’ 스틸컷
  • 이미지=영화 ‘그 누구도 아닌’ 스틸컷
    ▲ 이미지=영화 ‘그 누구도 아닌’ 스틸컷
  • 이미지=영화 ‘그 누구도 아닌’ 스틸컷
    ▲ 이미지=영화 ‘그 누구도 아닌’ 스틸컷

    아르도 데 팔리에르 감독은 르네, 산드라, 카린, 키키의 모습을 통해 “그 누구도 하나의 인생을 살지는 않는다”는 사실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한다. 실제 한 여자의 삶 속 네 시절을 연기한 네 명의 배우는 그리 닮지 않았다. 그녀들의 다른 모습을 통해 같은 사람이지만 서로 다른 르네의 정체성을 표현한 것이다.

    영화는 깊은 여운을 남기지만, 르네의 순탄하지 않은 삶을 지켜보기가 쉽지만은 않다. 높은 노출 수위에도 불구하고 15세 관람가 등급을 받았다는 것은 고개를 갸웃하게 만든다. 감독의 의도가 관객에게 얼마나 닿을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영화 ‘그 아무도 아닌’은 내일(26일) 개봉이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