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GS25, 삼성증권 MOU 맺고 오프라인 금융 서비스 확대

기사입력 2020.03.25
  • GS리테일이 삼성증권과 MOU 체결하며 오프라인 금융 서비스를 확대했다. 이번 금융 서비스 확대로 편의점이 주요 은행에 이어 증권사까지 제휴 범위를 넓히며 오프라인 금융 플랫폼의 중심으로 거듭나고 있다.

    GS리테일은 이달 25일(오늘), 역삼동에 위치한 GS타워 본사(20층)에서 삼성증권과 전략적 업무 협약(이하 MOU)을 체결했다.

  • 고객이 GS25의 ATM(CD)을 통해 현금 인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 사진제공=GS25
    ▲ 고객이 GS25의 ATM(CD)을 통해 현금 인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 사진제공=GS25

    이번 MOU의 주요 내용은 ▲편의점 ATM(CD)을 활용한 생활밀착형 금융서비스 제공에 따른 고객 편의성 증대, ▲양사 온-오프라인 플랫폼 융합을 통한 금융 상품 및 서비스 공동 개발에 대한 상호 협력이다.

    이번에 체결된 MOU를 통해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4월 3일부터 삼성증권 고객이 전국 GS25 매장에서 운영하는 1만2천여대의 ATM(CD)로 현금 인출 거래를 할 시 출금 수수료를 면제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종합자산관리계좌(CMA)를 개설하고 체크카드를 발급받은 삼성증권 고객이, GS25 내 ATM(CD)을 통해 삼성증권과 동일한 조건으로 현금 인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

    GS리테일과 삼성증권 양사는 현금 인출 시 수수료를 면제하는 서비스에 이어 유통ㆍ금융을 융복합한 다양한 생활밀착형 상품 및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해 고객 편의를 지속 높여 갈 계획이다.

    이번 삼성증권과의 MOU로 GS25에서 출금 수수료 없이 이용 가능한 금융사는 신한은행, KB국민은행, 우리은행 등 주요 은행 8곳을 포함해 총 9곳으로 늘었다. 이는 GS25가 2017년말부터 주요 금융사와의 제휴 범위를 지속 확대한 결과다.

    제휴 범위 확대로 GS25 내 ATM(CD)을 통한 이용 실적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GS25가 확인한 결과 최근 2년간 GS25의 ATM(CD) 이용 실적은 2018년 5170만건, 2019년 6580만건으로 집계 됐다. 현재 대한민국 인구 수(약 5178만명, 통계청 기준)를 고려하면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GS25를 방문해 최소 1회 이상 ATM(CD) 서비스를 이용한 셈이다.

    GS25는 전국 권역의 매장에서 운영하는 ATM(CD)을 중심으로 다양한 금융사와의 제휴를 지속 확대해 오프라인 금융 플랫폼의 역할을 수행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