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종합] 확진자 약 65.6%는 집단 발생과 연관! 4일, ‘코로나19’ 지역별 발생 현황

기사입력 2020.03.04
  • 코로나19 확진 환자 대부분이 집단 발생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20년 3월 3일 0시부터 3월 4일 0시까지 확진자 516명이 추가로 확인되어 총확진자 수는 5,328명이라고 밝혔다.

  • 또한, 중대본은 전국적으로 약 65.6%는 집단 발생과 연관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타 산발적 발생 사례 또는 조사·분류 중인 사례는 약 34.4%이다.

  • 대구에서는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발생이 64.5%(2,583명)로 가장 많고, 신천지 신도들에 대한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집단시설,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발생을 추가로 확인하여 조치 중이다.

    경북에서는 신천지대구교회 및 청도 대남병원 외에도 성지순례단, 칠곡 밀알사랑의 집, 경산 서린요양원, 김천 소년교도소 등등에서 접촉자 조사 및 검사 등을 통해 집단발생을 계속 확인해 조치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성동구 소재 주상복합건물 관련 현재까지 12명의 확진 환자(입주민 2명, 관리사무소 직원 4명, 가족 접촉자 6명)가 발생했으며, 감염경로 및 접촉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부산에서는 온천교회를 중심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33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으며, 확진 환자가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온천교회 관련 확진 환자는 부산 33명, 경남 2명으로 총 35명(교인 28명, 접촉자 7명)이다.

    경기에서는 수원시 영통구 소재 교회(생명샘교회, 망포동)에서 확진 환자 6명을 확인했다. 2월 16일 신천지과천교회 종교행사에 참석했던 확진 환자가 용인시 소재 회사에서 교육을 실시했고, 당시 교육에 참석했던 직원 4명이 확진됐다. 또한, 그중 1명이 2월 23일 생명샘교회 예배에 참석해 교회 내 전파가 발생한 것으로 현재까지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2월 23일 예배에 참석한 신도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충남 지역에서는 천안시 운동 시설(줌바댄스)을 중심으로 총 7개 운동 시설 관련 80명의 확진 환자(강사 4명, 수강생 50명, 가족 접촉자 등 26명)를 확인했다. 현재 확진 환자가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한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성별 분포는 여성 3,332명(62.5%), 남성 1,996명(37.5%)이며, 연령대별로는 20대가 1,575명(29.6%)으로 가장 많았다.

  • 이미지=보건복지부
    ▲ 이미지=보건복지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