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뉴스

금호타이어 전대진 사장, 자사주 1만주 매입…'책임경영' 선언

기사입력 2020.02.14
  • 금호타이어 전대진 사장이 자사주 매입을 통해 미래가치 창출과 실적회복에 나서겠다는 책임경영을 선언했다.

    금호타이어는 전자공시를 통해 전대진 사장이 지난 7일 자사주 1만주를 매입했다고 14일 밝혔다. 김상엽 영업마케팅본부장도 같은 날 자사주 7000주를 매입한데 이어 주요 임원들이 자사주 매입에 동참하고 있어 관련 공시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 금호타이어 CI / 금호타이어 제공
    ▲ 금호타이어 CI / 금호타이어 제공

    금호타이어는 주요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과 관련해 실적 개선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자 주가 방어에 대한 적극적인 행동 실천으로서 책임경영에 대한 강한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금호타이어는 매각 이슈로 인한 여파로 지난 2016년 4분기 이후 계속된 영업손실을 겪어왔으나 2018년 더블스타의 투자유치를 기점으로 실적 반등의 기반을 다져왔다. 그 결과 2018년부터 지속적인 경영정상화 과정을 통해 지난해 2분기에 10분기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이후 3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해 2019년 연간실적 역시 흑자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견조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침체와 미·이란 충돌, 코로나19 사태 등 대외 악재로 인해 주가는 단기간 과도하게 하락하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에 금호타이어 임원진은 주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실적개선에 대한 확신을 바탕으로 자사주 매입이라는 적극적인 책임경영 실천을 통해 주가 방어에 나서게 됐다.

    특히 올해는 금호타이어가 창립 60주년을 맞는 해로써 전 임직원이 매출 확대를 통한 실질적인 영업이익 달성의 원년으로 삼을 계획이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금호타이어 전대진 사장을 필두로 임원들은 경영진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주가 방어에 도움이 되고자 자사주를 매입했다"며, "앞으로도 금호타이어의 주가가 실적 개선에 따른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모든 방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