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ETRI 무인자율주행 인프라 기술 선보여

기사입력 2020.02.11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무인자율주행차가 도로에서 원활히 다닐 수 있도록 돕는 핵심기술 연구 결과를 발표하여 그 성과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고 지난 6일 밝혔다.

    프랑스 베르사유에서 신호 위반, 무단 횡단과 같은 상황에 사물인터넷(IoT) 정보를 제공하는 무인자율주행차에 필수적인 인프라 기술 전시를 통해 관련자들에게 큰 관심을 얻었다. 유럽의 연구기금지원 프로그램인 호라이즌2020의 오토파일럿(AUTOPILOT) 프로젝트 과제의 성과이다.

  • 오토파일럿 연구 및 교차로 안전 서비스 개념도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 오토파일럿 연구 및 교차로 안전 서비스 개념도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복잡한 교통상황으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려운 도심 교차로에서 자율주행차량 간 센서 성능의 한계 등으로 인해 추돌사고도 빈번하게 발생하게 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교차로에 안전정보 시스템 및 서비스를 구축하고 차량이나 보행자에 관한 안전정보를 실시간으로 차량에 알려 사고를 예방하고 협력 및 자율주행을 지원하도록 하는 것을 목표이다.

  • 본 프로젝트는 자동차 및 ICT 산업 분야 45개 연구기관이 참여하며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기반 자율주행 서비스와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도로 현장에 설치하여 서비스 실용화를 목표로 하는 연구 과제이다.

  • 프랑스 베르사유 오토파일럿(AUTOPILOT) 전시장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 프랑스 베르사유 오토파일럿(AUTOPILOT) 전시장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제공

    ETRI 자율주행지능연구실 오현서 책임연구원은 “교차로 안전 서비스 기술은 도심 교차로와 일반도로에도 적용이 가능하며 ITS 서비스, 자율주행 차량에 필수적인 기술로 활용이 될 것이다”고 밝혔으며, 향후 관련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연구진의 강점 기술을 살려 유럽시장 진출도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