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아시아나항공, 여행사에 갑질성 이메일 논란 “직원의 판단 착오?”

기사입력 2020.01.23
  • 사진출처=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 사진출처=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아시아나항공의 실무 담당자가 여행사에 일종의 갑질성 이메일을 보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중국 노선 영업 담당자 A씨는 최근 대형 여행사 6곳의 중국 패키지여행 담당자에게 대한항공의 중국 난징 스터디 투어에 불참을 종용하는 인상의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메일에는 스터디 투어에 참석할 경우 향후 ‘영업 부진일 특가’와 ‘별도 맞춤형 프로모션 지원’이 불가능하다며 ‘여행사 팀장들이 현명하게 판단할 것으로 믿는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돌려 말했지만 사실상 대한항공 스터디투어에 참석하지 말라는 압박성 메세지다.

    중국 난징은 아시아나항공이 주 7회 운항 중이며, 대한항공은 주 4회 운항하고 있는 경쟁노선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중국 난징 노선 활성화를 위해 주요 여행사의 중국 노선 담당자를 대상으로 스터디 투어를 진행, 이메일로 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논란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측은 “해당 메일은 아시아나항공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직원의 판단 착오로 벌어진 일”이라며 “사실 인지 후 해당 여행사 측에 곧바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또한,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담당 직원이 일에 대한 의욕이 앞선 탓에 이메일에서 다소 과하게 표현한 것”이라며 “여행사를 상대로 갑질을 하거나 한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적극 해명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