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한국의 불타는 맛! 매운맛 최종보스 매운 닭갈비 등장

기사입력 2020.01.16
  • 한국의 매운맛으로 고생한 아제르바이잔 친구들이 매운맛 최종보스 숯불닭갈비를 만났다.

    오늘(16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아제르바이잔 사인방의 마지막 저녁 식사가 펼쳐진다.

  • 사진 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사진 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알라베르디는 친구들과의 마지막 식사 메뉴로 숯불닭갈비를 선택했다. 숯불닭갈비는 철판닭갈비와 달리 숯불에 닭을 구워 먹는 요리로 고기를 좋아하는 친구들의 취향을 고려한 메뉴다. 닭갈비가 익기 전 에민은 밑반찬으로 나온 마카로니 샐러드를 보고 “이건 무슨 음식이야?”라며 궁금해했다. 직접 맛을 본 친구들은 “나 먹을 것 좀 남겨놔”, “반씩 먹는거다!”라며 마카로니 샐러드를 두고 신경전을 펼쳤고 5번이나 리필을 부탁했다는 후문이다.
  • 사진 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사진 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한편, 알맞게 구워진 닭갈비를 맛본 친구들은 “반했어”, “젓가락을 핥고 싶어지지?”라며 순식간에 고기를 해치웠다. 특히 루슬란은 본능적으로 깻잎에 쌈을 싸 먹으며 토종 한국인 못지않은 먹방을 보여주었다. 그 모습을 본 알라베르디는 “여행 기간 동안 얼마나 변했는지 확인해보자”라고 친구들을 도발하며 매운맛 닭갈비를 추가로 주문했다. 이에 세 친구는 “나는 불의 나라의 아들로서 고국을 대표하여 이것을 받아줍니다”라며 비장하게 매운 닭갈비를 입에 넣었다. 과연 친구들은 한국의 매운맛까지 완벽하게 적응했을까?

    아제르바이잔 네 친구의 불타는 저녁 식사는 16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