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뉴스

포르쉐, 2019년 사상 최대 판매 기록… '카이엔' 실적 견인

기사입력 2020.01.14
  • 포르쉐 AG가 2019년 한 해 동안 전 세계 총 28만800대의 차량을 인도하며, 전년 대비 10% 성장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포르쉐는 2018년에 이어 다시 한번 사상 최대 판매 기록을 경신하며, 독보적인 스포츠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판매 성장을 주도한 모델은 신형 카이엔과 신형 마칸으로 분석된다. 신형 카이엔은 가솔린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에 이어 쿠페까지 출시되며, 전년 대비 29% 증가한 9만2055대가 판매됐다. 신형 마칸은 16% 증가한 총 9만9944대가 인도됐다.

  • 포르쉐, 카이엔 터보S / 포르쉐코리아 제공
    ▲ 포르쉐, 카이엔 터보S / 포르쉐코리아 제공

    전 세계 지역별 판매량을 보면, 독일과 유럽 시장에서 성장세가 눈에 띈다. 독일과 유럽 시장 모두 전년 대비 15% 증가한, 각각 3만1618대, 8만8975대를 인도했다. 특히 전반적인 경기 둔화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미국에서의 강력한 시장 지위를 유지했다. 중국에서는 전년 대비 8% 증가한 8만6752대를 인도했으며, 미국에서는 8% 성장한 6만1568대를 인도했다. 아시아태평양, 아프리카 및 중동 지역에서는 전년 대비 7% 증가한 11만6458대를 판매했다.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은 "전 세계 포르쉐 팬들의 열광적인 관심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이번 결과에 대해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며, "타이칸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수요와 다양한 신차 출시가 예정된 2020년도 실적 전망 역시 낙관적"이라고 밝혔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