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모든 랭킹

한국, 20대 후반 실업자 비중 7년째 OECD 1위…2위 덴마크

기사입력 2020.01.13
  • 우리나라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가운데 전체 실업자 중 20대 후반이 차지하는 비중이 7년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13일 OECD 통계를 보면 2018년 한국 전체 실업자에서 25∼29세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1.6%로, 36개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았다.

  •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 가운데 20대 후반은 7.8%에 불과하지만, 실업자 다섯 명 중 한 명은 20대 후반일 정도로 실업 문제는 이들에게 집중되어 있다. 또한, 2012년 이후 7년 동안 실업자 가운데 20대 후반 비중이 OECD 1위였다.

    전문가들은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커 청년들이 구직 기간이 길어지더라도 대기업에 들어가길 원하며, 기업 입장에선 대졸 초임이 높고 노동 유연성은 낮아 신규고용을 꺼리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나타났다고 지적한다.

    2위는 덴마크(19.4%), 3위는 멕시코(18.2%), 5위는 칠레와 터키(18.1%)였다. 또한, 미국은 이보다 낮은 13.0%, 일본은 12.6%, 독일은 13.3%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이 최근 기존 보고서를 보완해 발표한 ‘한국과 일본의 청년실업 비교분석 및 시사점’ 논문은 “회귀분석 결과 20대 청년 인구 비중이 높을수록 청년실업률은 낮게 나타났다”며 “청년 인구가 감소하는 경제에서는 시장도 줄어들어 청년실업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