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일반

한겨울엔 보온, 이른 봄엔 환기! 겨울철 피해 예방을 위한 하우스 감자 관리 요령

기사입력 2020.01.13
  • 농촌진흥청이 겨울철부터 다음 해 이른 봄까지 하우스 감자를 관리하는 요령을 소개했다.

    하우스 감자는 한겨울 저온·폭설과 봄철 고온 피해를 보기 쉽다. 이런 피해를 막으려면, 1∼2월에는 저온과 폭설에 대비한 하우스 보온, 3월에는 온도 상승에 대비한 환기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 겨울철 논에 심는 하우스 감자는 한창 싹이 트고 자라는 1월경 저온 피해를 입기 쉽다. 한파로 하우스 온도가 5℃를 밑도는 1월에는 잎줄기의 생장이 억제되며, 찬 공기에 노출된 잎과 줄기는 어는 피해를 본 다음 말라 죽는다.

  • 저온 피해. 잎 생장이 억제되고 탈색됨. /사진=농촌진흥청
    ▲ 저온 피해. 잎 생장이 억제되고 탈색됨. /사진=농촌진흥청

  • 동해. 잎줄기가 말라 죽음. /사진=농촌진흥청
    ▲ 동해. 잎줄기가 말라 죽음. /사진=농촌진흥청

    수막재배 지역에서는 야간 정전이 되지 않도록 시설 관리에 유의해 저온 피해를 예방한다. 수막재배를 하지 않는 지역은 온도가 낮을 때 비닐 터널을 설치해 온도를 유지해 준다. 한파가 예보된 경우, 미리 물을 대 하우스의 상대습도를 높이는 것도 저온 피해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 또한, 폭설이 내리면 하우스가 무너질 수 있으므로 눈이 쌓이지 않게 관리해야 한다. 눈이 자주 내리는 지역은 연동 하우스 재배를 피하고, 오래된 하우스는 미리 보강한다.

    3월경에는 해가 뜨는 낮에 하우스 온도가 급격히 오른다. 이때 환기를 하지 않으면 고온 피해가 발생한다.

  • 환기 불량 고온 피해. 윗부분의 잎이 고온으로 시들고 말라죽음. /사진=농촌진흥청
    ▲ 환기 불량 고온 피해. 윗부분의 잎이 고온으로 시들고 말라죽음. /사진=농촌진흥청
  • 환기 불량 고온 피해. 윗부분의 잎이 고온으로 시들고 말라죽음. /사진=농촌진흥청
    ▲ 환기 불량 고온 피해. 윗부분의 잎이 고온으로 시들고 말라죽음. /사진=농촌진흥청

    하우스 감자는 줄기가 약하게 웃자라는 경우가 많아 제때 환기를 해주지 않으면 온도가 오르면서 윗부분의 잎이 시들어 죽게 된다. 이른 봄, 온도가 오를 때는 하우스 곁창이나 지붕에 난 창을 열어 내부 온도가 30℃ 이상 오르지 않게 해야 한다. 그래야 식물체가 말라죽거나 웃자라지 않고 습도도 낮아져 감자 역병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