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팬들 재결성 염원에도 '엑스원 마무리 짓기' 시작

기사입력 2020.01.10
  • 엑스원 해체 / 사진: 엑스원 공식 인스타그램
    ▲ 엑스원 해체 / 사진: 엑스원 공식 인스타그램
    매 시즌마다 대형급 아이돌을 내놨던 Mnet '프로듀스 101' 시리즈가 '투표 조작'으로 얼룩진 가운데, 지난해 '프로듀스 X 101'으로 데뷔했던 엑스원이 해체 채비를 시작했다.

    지난 6일 엑스원의 해체가 공식화된 후, 9일 디스패치가 엑스원 해체 타임라인을 단독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9개의 소속사 대표들이 모인 회의에서 팀 존속 관련 무기명 투표를 진행했다며 이들은 '반대가 한 표라도 있으면 해체'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그 결과 찬성 4표, 반대 4표, 무효 1표로 엑스원의 해체가 결정됐다. 이날 대표단 회의에 참석해 의견을 피력하고 싶었던 엑스원 멤버들의 요구는 일부 기획사의 반대로 불발됐다. 또한, 엑스원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스윙엔터테인먼트의 대표는 팬들에 대한 예의로 기녹음됐던 음원 공개를 제안했으나, 한 소속사 대표의 거절로 이마저 이뤄지지 않았다.
  • 송형준-이은상-김우석 자필 편지 / 사진: 각 소속사 제공
    ▲ 송형준-이은상-김우석 자필 편지 / 사진: 각 소속사 제공
    공식 해체 후 엑스원 멤버들은 소속사를 통해 자필 편지를 공개하며 팬들을 위로했다. 김요한(위엔터테인먼트)는 "엑스원으로 같은 길을 함께할 수 없지만, 끝까지 서로를 응원하자고 멤버들과 약속했다"고 적었고, 조승연(위에화엔터테인먼트)은 "11명으로서의 발걸음은 멈췄지만, 보이지 않는 끈으로 연결돼 있는 저희에게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우석(티오피미디어)은 "엑스원 멤버들과 함께여서 영광이었고, 함께한 소중한 시간 마음에 묻고 평생 살아가겠다. 비난보다 따뜻한 말 한마디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남도현과 이한결(MBK엔터테인먼트)는 "여러분들께서 주신 사랑 절대 잊지 않겠다"고 영상 편지를 남겼고, 강민희와 송형준(스타쉽엔터테인먼트)은 "(해체 발표 후)팬들이 제일 먼저 생각났고, 걱정되고 또 죄송했다. 팬들에게 해주지 못한 것이 떠올라 후회됐다"며 "'원잇'에게 정말 죄송하다. 항상 '원잇'의 사랑에 보답하고 싶었다. 덕분에 내가 빛날 수 있었다"고 애정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손동표(DSP미디어)는 "너무 따뜻한 사랑을 주시고 제 손을 잡아줘서 감사하다. 정말 열심히 해서 너무 늦지 않게 제가 다시 한번 여러분의 손을 잡아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리더 한승우(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한없이 작은 저를 팬 여러분이 사랑으로 채워주신 덕분에 무대에 설 수 있었다. 그 시간들, 정말 소중하고 감사히 생각한다", 차준호(울림엔터테인먼트)는 "평생을 함께할 좋은 형, 친구, 동생이 생겨서 감사하다. 울고 웃고 떠들었던 시간들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 이은상(브랜뉴뮤직)은 "평생 소중히 간직하며 되새길 추억을 만들어주셨다. 다음에 있을 '안녕하세요'라는 말에는 더 큰 희망과 포부를 담아 오겠다"고 '엑스원'으로서의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 엑스원 재결성 지지 시위 / 사진: 엑스원 팬 SNS, 포켓돌즈 트위터
    ▲ 엑스원 재결성 지지 시위 / 사진: 엑스원 팬 SNS, 포켓돌즈 트위터
    해체 소식에 엑스원 멤버들만큼이나 충격을 받았을 팬들은 새 그룹 결성과 CJ E&M의 책임 있는 보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7일 '새로운 팀결성을 지지하는 팬 일동'은 '활동을 원하는 X1 멤버로 구성된 새로운 그룹 결성을 촉구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들은 "그룹 유지와 활동 재개에 긍정적인 견해를 가졌던 소속사들을 지지한다"며 "향후 지속적인 팀 활동을 원하는 멤버들로 구성된 새로운 하나의 그룹으로 데뷔할 경우 팬들은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보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멤버들이 갑작스러운 상황에 무방비하게 언론과 비방에 노출돼 있는 상태이며, 이는 곧 2차 피해를 유발하는 행위이기도 하다. 이에 엑스원 멤버들로 구성된 새로운 그룹의 결성을 통해 CJ E&M의 책임 있는 보상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후에도 팬들은 포털 사이트, 온라인 음원사이트 및 SNS에 엑스원의 재결성을 요구하는 '총공'을 이어왔다. 이 가운데 엑스원 국내외 팬들이 연합해 만든 전광판 항의 영상이 화제를 모았다. MBK엔터테인먼트의 '포켓돌즈'(구 MBK보이즈) 공식 SNS에는 '고마워요 원잇'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팬들이 각 소속사에 보낸 항의 영상이 실린 트럭과 이에 감동한 남도현의 자필 편지가 담겼다. 남도현은 편지를 통해 "오늘 회사에 갔다가 너무 놀라고 감동했다"며 "원잇분들이 보내주신 차량에서 나오는 영상을 보며 저희가 너무도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 엑스원을 사랑하는 원잇 여러분들께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해당 트럭은 엑스원 멤버가 속한 소속사 사옥을 돌며 20~30여 분 간 영상을 튼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10일, '엑스원 마무리 짓기'가 시작됐다. 이날 스윙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사이트를 통해 "엑스원 활동이 공식 종료됨에 따라 공식 유료 팬클럽 원잇 1기 가입비 환불을 진행하려 한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정리해 공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양해 부탁드린다"며 "앞으로 더욱 빛날 11명의 청춘을 사랑으로 지켜봐 주시고 아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엑스원 해체 / 사진: 엑스원 공식 인스타그램
    ▲ 엑스원 해체 / 사진: 엑스원 공식 인스타그램
    누구보다 화려하게 데뷔했으나 너무 빠른 퇴장을 하게 된 엑스원. 재결성이 불발되더라도, '엑스원'이 아닌 한승우, 조승연, 김우석, 김요한, 이한결, 차준호, 손동표, 강민희, 이은상, 송형준, 남도현으로서의 행보를 응원할 수많은 팬들이 있다는 것을 잊지 않길 바란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