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프듀 조작 논란' 엑스원, 결국 해체…"소속사와 활동 협의 불발"(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01.07
  • 엑스원(X1)이 결국 해체를 결정했다.

    지난 6일 엑스원 측은 각 멤버들의 소속사를 밝히며 "각 멤버들 소속사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활동을) 협의하였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하였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8월 27일 데뷔 후 약 4개월 만에 해체하게 된 것. 특히 '조작된 그룹'이라는 논란 속, 11월부터 활동을 중단했던 만큼, 실질적인 활동 기간은 더욱 짧다.

  • 엑스원 해체 결정 / 사진: 스윙 제공
    ▲ 엑스원 해체 결정 / 사진: 스윙 제공
    '국민 프로듀서'라는 타이틀로, 국민이 뽑은 그룹임을 강조했기에 화제를 모았던 '프로듀스 101' 시리즈가 조작됐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에 '국민 투표로 뽑힌 아이돌'이라는 정당성을 잃게 된 엑스원은 결국 해체를 결정하게 됐다. 하지만, 같은 논란을 겪고 있는 아이즈원의 활동에 대해서는 강행하겠다는 뜻을 보여 의아함을 자아내기도 한다.

    사실 엑스원은 데뷔부터 논란과 함께 시작됐다. 어딘가 이상했던 투표수 차이가 원인이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의심을 제기했고, 결국 수사로 이어진 상황이었다. 하지만 엑스원 측은 이러한 상황에서 데뷔를 강행했고, 결국 기자간담회에서부터 '조작 부담감'에 대한 질문을 받아야만 했다.

    이러한 논란과는 별개로 엑스원의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QUANTUM LEAP(비상 : 퀀텀 리프)' 초동 음반 판매량(집계 기준 8월 27일~9월 2일)은 524,007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데뷔 앨범으로 하프 밀리언셀러에 등극하는 등 화제를 모았다. 점점 거대해지는 팬덤 상황 속에서 '불편한 이슈'는 잠시 잊혀진 듯 했다. 하지만 '프로듀스' 시리즈를 연출한 안준영 PD의 구속을 기점으로, 상황이 바뀌기 시작했다.

  • '의심'이 '사실'로 밝혀진 순간이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프로듀스' 시리즈의 투표 조작 정황이 포착됐고, 안준영 PD는 당시 시즌3, 시즌4에 대한 조작 사실을 인정했다. 결국 활동을 앞두고 있던 아이즈원은 활동을 중단했고, 엑스원은 예정되어 있던 스케줄을 취소하며 '강제 휴식기'에 돌입하게 됐다. 특히 이 과정에서 몇몇 소속사는 안준영 PD에게 접대를 했다는 사실까지 밝혀져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게다가 해당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방영한 만큼, 이에 따른 책임을 져야할 의무가 있는 CJ ENM 측은 자신들 역시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만을 늘어놓았고, 지난 12월 30일에는 갑작스럽게 기자회견을 개최, 국민들께 사과한다고 하면서도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활동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내세워 의아함을 자아낸 바 있다.

    하지만 이는 소속사와 협의되지 않은 CJ ENM의 일방적인 입장이었고, 결국 일부 소속사와 협의가 불발되며 해체가 결정됐다. '국민이 뽑은 그룹'이라는 정당성을 잃은 것은 물론, 조작과 유착이라는 범법적 사태에 얽힌 만큼, 이러한 결과는 어찌 보면 당연하다고도 볼 수 있다.

  • 아이즈원-엑스원 / 사진: 오프더레코드, 스윙 제공
    ▲ 아이즈원-엑스원 / 사진: 오프더레코드, 스윙 제공
    이에 같은 논란을 겪고 있는 아이즈원의 향후 활동에도 많은 관심이 쏠린다. 만약 아이즈원이 활동을 강행할 경우, 정작 조작을 한 '주체'는 따로 있음에도, 가장 피해를 입는 것 또한 아이즈원이 될 것이다. 총알받이가 될 수밖에 없는 위치다.

    그럼에도 CJ ENM 측은 아이즈원의 활동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 매체는 아이즈원이 이르면 1월 내 활동을 재개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물론, 엑스원과는 계약 내용 등에서 차이가 있었고, 일본 활동을 비롯해 얽혀있는 여러 사안이 있는 만큼, 쉽게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 하지만 이에 따른 책임은 조작한 곳에서 져야 할 일이지, 아이즈원이 짊어질 무게가 아니다. 아이즈원의 향후 입장에 많은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 ◆ 이하 엑스원 해체 관련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티오피미디어, 위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DSP미디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브랜뉴뮤직입니다.

    X1 각 멤버들 소속사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협의하였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하였음을 전합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