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통계

독자들이 선정한 올해의 책 1위 김영하 작가의 ‘여행의 이유’ 선정

기사입력 2019.12.20
김영하 작가의 '여행의 이유'가 독자들이 선정한 올해의 책 1위에 선정됐다. 이외에도 독자들이 선정한 올해의 책과 올해의 커버 등 2019년 도서 순위를 알아보자.
  • 예스24가 한 달간 진행한 2019년 '올해의 책'과 '올해의 커버'를 뽑는 온라인 투표에서 독자들이 선정한 올해의 책 1위에 '여행의 이유'가 올해의 커버 1위에는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가 선정됐다. 이번 투표 이벤트에는 총 29만5003명의 독자가 참여했다.

    올해의 책 1위에 선정된 김영하 작가의 여행 에세이 '여행의 이유'는 2만7945표(9.5%)를 획득하며 독자들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여행의 이유'는 2019년 예스24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도서 1위에 등극할 만큼 한 해 동안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도서다.

    소설, 시·에세이, 인문·교양, 경제경영, 자기계발, 유아동·청소년, 가정·취미·실용, 만화·예술 등 8개 분야 232권 가운데 총 24권이 2019 올해의 책으로 선정됐으며 에세이와 인문·교양 분야 도서가 각각 5종씩 올해의 책으로 뽑히며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24권은 '여행의 이유(문학동네)',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위즈덤하우스)', '90년생이 온다(웨일북)', '유럽 도시 기행 1(생각의길)', '아주 작은 습관의 힘(비즈니스북스)', '벌새(arte(아르테))', '설민석의 삼국지 1(세계사)', '오은영의 화해(코리아닷컴)', '50대 사건으로 보는 돈의 역사(로크미디어)', '선량한 차별주의자(창비)', '걷는 사람, 하정우(문학동네)', '수미네 반찬 1(성안당)', '정말 하고 싶은데 너무 하기 싫어(동양북스)', '나도 아직 나를 모른다(홍익출판사)', '흑요석이 그리는 한복 이야기(한스미디어)', '말센스(스몰빅라이프)', '역사의 쓸모(다산초당)',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수오서재)', '연의 편지(손봄북스)', '핵을 들고 도망친 101세 노인(열린책들)',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위즈덤하우스)', '흔한남매 1(미래엔아이세움)', '아가씨와 밤(밝은세상)', '천년의 질문 1(해냄)'이다.

  • 또한 출판사 편집자, 디자이너, 마케터 및 예스24 MD의 추천을 받은 64권의 책 표지 중 참신한 시도와 아름다운 디자인이 돋보이는 '올해의 커버'를 뽑는 투표에서는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가 2만9259표(11.6%)로 1위를 차지했다. 해당 커버는 J. 하워드 밀러의 포스터 'We can do it!'를 패러디 하여 박막례 할머니의 힘겨운 인생을 버티게 한 강한 파워와 인내심, 끈기를 담아냈다.

    '올해의 커버'로 선정된 12권은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위즈덤하우스)', '선량한 차별주의자(창비)', '여행의 이유(문학동네)', '내가 보여?(웅진주니어)', '90년생이 온다(웨일북)', '우리 나무 이름 사전(눌와)', '혼자가 혼자에게(달)', '많이 힘들었구나, 말 안 해도 알아(정민미디어)', '비와 별이 내리는 밤(문학동네)',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위즈덤하우스)', '아가씨와 밤(밝은세상)', '온 마음을 다해 디저트(한겨레출판)'이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