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현장취재] 한국 우수 제품과 브랜드 발굴·지원 강화! 2020년 아마존 글로벌셀링 전략 발표

기사입력 2019.12.11
  • 아마존 글로벌 셀링이 12월 11일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아마존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서밋’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2020년 아마존 글로벌셀링 전략 발표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Amazon Global Selling)은 아마존의 주요 사업부 중 하나로, 한국 셀러들이 아마존의 글로벌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약 3억 명의 전 세계 아마존 고객에게 직접 제품을 판매하고, 비즈니스를 성장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2020년 해외 진출 전략으로 ▲한국만의 우수한 제품과 브랜드의 글로벌 판매 지원, ▲마켓플레이스 확장, ▲셀러 지원 프로그램 증대를 꼽았다.

  •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 이성한 대표
    ▲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 이성한 대표

    이성한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 대표는 “한국은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의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이라며, K뷰티, K패션, K푸드 등 K-카테고리별 전문 팀을 설립해 국내 셀러들이 아마존을 통해 해외 진출 및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게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대표는 이미 많은 창업가, 1인 기업, 스몰 컴퍼니 등이 아마존을 이용해서 해외판로를 늘리고 있다며, 독립 입점 셀러(서드파티셀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과거 20년 전 3%를 차지했던 독립 입점 셀러들의 판매량은 현재 2018년 아마존 판매량의 58%를 차지하고 있다. 매출 규모는11억 달러에서 1,160억 달러로 연평균 52%의 성장률로 성장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영주 호미, 갓, 돌솥, 호랑이 담요 등 아마존에서 큰 인기를 얻었던 한국 전통 제품과 슈피겐, 핑크퐁, 시디즈, 카카오프렌즈 등 아마존을 통한 해외 매출이 눈에 띄게 성장한 국내 기업 사례도 소개됐다.

  • 김경태 시디즈 영업총괄 상무
    ▲ 김경태 시디즈 영업총괄 상무

    김경태 시디즈 영업총괄 상무는 “작년 5월 아마존 입점 이후 아마존 키드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좋은 코칭을 받았고, 팀원들이 노력한 결과 전년 대비 400% 성장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셀러 성공 스토리를 소개했다.

  • 민병은 ㈜빈토리오 대표
    ▲ 민병은 ㈜빈토리오 대표

    아마존에서 판매를 먼저 시작한 후 법인을 설립했다는 민병은 ㈜빈토리오 대표는 “출시 3개월 만에 와인에어레이터 및 푸어러 부문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아마존의 소비자 후기 및 베스트셀러 랭킹 정보 덕분”이었다며, “아마존이 고객 응대, 배송 등을 맡아 제품 판매와 디자인에만 몰두할 수 있었던 것이 성공의 요건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