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오피스룩으로도 손색없는 단정하고 멋스러운 '플리스' 재킷

기사입력 2019.12.04
  • 플리스는 폴리에스터 표면을 양털처럼 가공해 만든 원단으로 일명 뽀글이 또는 플리스로 불리며 올겨울 히트템으로 부상했다. 또한, 동물 털을 대신해 착한 소재 에코 퍼로 만들어 친환경의 가치를 실천했으며, 관리도 쉽고 디자인도 다양해서 더욱 인기다. 하지만 대부분의 플리스 제품이 캐주얼한 느낌이 강해 직장 여성들의 단정한 오피스룩 연출에 다소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이에 여성복 업체들은 다채로운 색상과 세련된 디자인을 살려 실용성을 높인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 사진 제공=보브
    ▲ 사진 제공=보브

    여성복 브랜드 보브(VOV, Voice of Voices)가 ‘V플리스(#VFLEECE) 컬렉션’을 통해  총 10종의 다양한 플리스 아우터를 선보였다.

    간결한 실루엣과 섬세한 디테일로 소재 특성상 부해 보일 수 있는 단점을 보완했으며, 소매나 밑단에 밴딩을 추가해 보온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재킷 한 벌로 두 가지 이상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트랜스포머 디자인의 제품들을 대거 선보이며 실용성을 높였다.

    먼저 크림색으로 출시되는 보브의 플리스 보머는 앞뒤를 돌려 입을 수 있는 재킷이다. 지퍼 부분을 앞으로 향하게 입으면 보머 재킷처럼, 뒤로 입으면 플리스 스웻셔츠의 느낌으로 활용할 수 있다.

  • 사진 제공=보브
    ▲ 사진 제공=보브

    양면에 서로 다른 소재와 색상을 사용한 리버시블 제품도 다수 선보인다. 플리스 소재와 함께 다른 쪽 면에는 퀼팅, 스웨이드 등을 접목해 안팎을 뒤집어 입으면 전혀 다른 옷으로 변한다. 후드나 니트 머플러를 떼거나 붙여 입을 수 있도록 디자인한 플리스 재킷도 출시했다.

    목둘레에 머플러로 활용 가능한 니트를 더한 재킷은 세련된 레이어링(겹쳐 입기)의 느낌을 주며, 니트를 떼면 심플한 플리스 코트로 변신한다. 탈부착 가능한 후드가 붙어 있는 플리스 재킷은 후드와 함께 입으면 캐주얼하게, 떼고 입으며 좀 더 포멀하게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 사진 제공=구호플러스
    ▲ 사진 제공=구호플러스

    미니멀 컨템포러리 여성복 ‘구호플러스(kuho plus)’는 보아 퍼를 사용한 포근한 느낌의 테디베어 코트를 선보였다. 매력적인 아이보리, 브라운 컬러에 아웃 포켓과 버튼 디테일로 영한 감성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 사진 제공=오이아우어
    ▲ 사진 제공=오이아우어

    온라인 전용 컨템포러리 여성복 ‘오이아우어(OIAUER)’는 따스하고 포근함이 느껴지는 베이비 블루 컬러의 에코 퍼 재킷을 출시했다. 이 재킷은 두께감보다 무게가 가벼울 뿐만 아니라, 경쾌한 기장감과 여유 있는 핏으로 실용성이 높다. 특히 흔치 않은 색감과 플랩 포켓 디테일을 적용해 유니크함을 한층 높였다. 이와 함께 평범한 겨울 코디에 특별함을 더할 수 있는 에코 퍼 미니백도 선보였다.

최신뉴스